아헨 ©Deutsche Zentrale für Tourismus e.V. (Kiedrowski, Rainer)
Vibrant Towns & Cities

Lifestyle, culture and leisure

아헨: 대성당으로 표현되는 유럽 도시

아헨은 유럽을 경험하고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도시입니다. 말하자면, 유럽 축소판입니다. 삼국 접경지대의 중앙에 위치하고 칼 대제 이후로 대륙의 사상적 뿌리, 가치, 이상을 간직해 오고 있으며 오늘날에는 국제 칼 상을 주관하는 도시입니다. 이 상은 유럽 통합에 기여한 사람에게 수여되며 1950년 이래로 시청에서 시상식이 거행됩니다.

초기 유럽의 위대함을 상징하는 기념물로서 아헨 대성당이 있습니다. 이는 서기 800년경, 칼 대제가 즉위했던 무렵에 왕궁 예배당으로서 완공되었습니다. 북유럽 최초의 성당이면서 수백 년 동안 독일 왕의 즉위식이 열리던 장소였습니다. “완공”이란 말은 정확하지 않습니다. 이 대성당은 계속 증축됐습니다. 즉, 고딕 시대의 걸작인 성가대석 같은 경우는 1414년에 완성되었습니다. 이 성단의 유리창은 27m 높이로서 위풍당당하며 그 당시로는 최고 규모였습니다. 아헨 대성당의 귀중품 창고에는 알프스 이북 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종교 물품이 있습니다. 그중에는 로타 십자가, 칼 대제 흉상, 카 대제가 814년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제단 같은 희귀품들이 들어 있습니다. 대성당과 귀중품 창고는 도시 역사 탐방로는 샤를마뉴 루트의 하이라이트입니다. 이 길은 일련의 멋진 건물들을 따라 이어집니다. 주택 겸 게스트 하우스였던 뢰벤슈타인 하우스, 1752년까지 시 곡물창고였던 뷔헬팔레 등. 루트의 각 지점마다 고유의 테마를 갖습니다. 그들은 역사, 학문, 유럽, 종교, 권력, 경제, 미디어 등으로 나누어집니다. 하마터면 “승마 스포츠”를 놓칠 뻔했습니다. 아헨 사람들은 이 귀족적인 스포츠를 너무나도 사랑합니다. 아헨 국제 승마 경기(CHIO) 는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승마 토너먼트에 꼽힙니다. 승마장에서 5만 명의 열광적 관객 앞에서 펼쳐지는 대형 행사들도 도시의 명물입니다.

도시의 여유로운 분위기도 매력 요인입니다. 유서 깊은 거리들을 산책하면 그런 분위기를 잘 느낄 수 있습니다. 샤를마뉴 루트를 따라 늘어선 멋진 옛 건물들과 그 사이사이에서 세계 각지에서 온 4만 5천 명의 학생들이 뿜어내는 생동감. 그들은 서로 멋진 대조를 이룹니다. 그래서 도시 분위기는 태평스러우면서도 다채롭습니다. 그것은 삶의 즐거움 바로 그 자체입니다. 이것이 아헨의 글로벌한 모습을 보여주는 징표이자, 이러한 점 때문에 도심 이곳저곳을 여행하고 수백 년을 거슬러 올라가는 시간 여행을 떠나야 하는 이유입니다. 대성당 외에도 시청사는 아헨에서 중요한 관광명소입니다. 14세기에 왕궁 터 위에 건설되었고 나중에는 바로크 양식의 도심 성으로 증축되면서 전통적인 시민사회의 전성기를 증언하는 유산입니다. 바로 그 옆 “포스트바겐 음식점”에서는 수백 년 동안 보다 특별한 환대를 받는 특별석이 있습니다. 매우 특별한 물품을 폰트 슈트라세에 있는 “그로세스 하우스”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그것은 아마도 아헨에서 가장 오래된 주택일 것입니다. 지금은 시립 국제 신문 박물관이지만 그 사이 미디어 박물관으로 확장되었습니다. 세계 각지의 (거의) 모든 언어로 된 20만 개체 이상의 신문과 인쇄물이 시간의 덧없음을 느끼게 합니다. 가장 요란한 사건조차도 금세 잊히고 만다는 그것 말입니다. 그에 비해 늘 현재진행형인 것은 예술작품입니다. 박물관 루드비히 포럼에서 전시되는 작품들은 팝아트로부터 포토리얼리즘과 같은 현대 최신 예술사조의 것들입니다. 아헨에서 의심의 여지 없이 늘 시사성을 띄는 것은 유럽적 사고입니다. 느껴보십시오. 아헨에 도착하면 유럽에 오는 것입니다.

Highlights
Highlights

접근성 컨트롤

두 가지 유용한 조합(브라우저 확대/축소):

확대: +

축소: +

다음 아이콘을 클릭하여 브라우저 공급자에서 기타 도움말을 받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