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에른 발트 국립공원, 끝없이 펼쳐진 숲
바이에른 발트 국립공원 ©Tourismusverband Ostbayern e.V./Andreas Hub
All natural landscapes from A to Z

바이에른 발트 국립공원, 끝없이 펼쳐진 숲

독일의 동남쪽에 위치한 바이에른 주에 1970년 독일 최초의 국립공원이 건립되었으며, 1997년 243km2의 면적으로 확대되었습니다.

이로써 바이에른 발트 국립공원은 동쪽에 접해있는 슈마자 국립공원(뵈머발트)과 함께 중앙유럽에서 가장 큰 산림 보호 구역입니다. “자연을 그대로” – 이것이 자연 스스로 방해받지 않고 자유롭게 발전하도록 하는 바이에른 발트 국립공원의 철학입니다.

안내표시가 잘 된 300km 이상의 트레킹 길(자전거 길 약 200km, 스키 코스 약 80km)을 통해 여름과 겨울에 국립공원의 아름다움을 직접 경험하시기 바랍니다. 이 외에도 국립공원은 다양한 아름다움을 선사합니다. 95%가 숲인 중간산악지대를 여행하다 보면 신비에 싸인 늪지대, 투명한 시냇물과 국립공원의 유일한 빙하호인 락셀제가 여행객들을 기다립니다. “바츠리크 하인”, “샤흐텐 & 필쩨”와 같은 다채로운 코스들, 젤렌슈타이크, 루젠 산 트레킹 코스, 라헬에서 팔켄슈타인까지의 원시림 및 바위지대 트레킹 코스도 빼놓을 수 없는 또 다른 즐길거리입니다.

혹독한 대륙성 기후와 눈이 많이 내리는 긴 겨울, 그리고 600m ~ 1,453m의 큰 고도차이로 인해 수리부엉이, 긴점박이올빼미, 까마귀 종, 수달, 들꿩 및 큰들꿩, 세가락딱따구리와 같은 토종 야생 동물을 위한 최적의 서식지이며, 이 중 많은 동물은 노이쇠나우 근처 야생 동물 보호 구역에서 살고 있습니다. 청소년과 아이들은 숲속 놀이터와 팔켄슈타인 산에 있는 유럽의 유일한 야생 캠프장에서 다른 곳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자연 속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장트 오스발트 박물관과 노이쇠나우의 한스 아이젠만 하우스에서 바이에른 발트 국립공원의 역사와 주요 내용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

접근성 컨트롤

두 가지 유용한 조합(브라우저 확대/축소):

확대: +

축소: +

다음 아이콘을 클릭하여 브라우저 공급자에서 기타 도움말을 받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