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니히 국립공원
All natural landscapes from A to Z

하이니히 국립공원, 중부 독일의 원시림

튀링겐 주 서쪽에 위치한 하이니히는 과거 군관할 지역이었으며, 이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습니다. 이 국립공원은 현재 유럽 최대 규모의 혼합낙엽수림 지역이며 “중부 독일의 원시림”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중부 독일 동쪽 튀링겐 주의 휴양 도시 바트랑엔잘짜와 바르트부르크 성의-도시 아이제나흐 사이에 위치하여 유럽 최대 규모의 혼합낙엽수림 지역인 하이니히 국립공원은 여행객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곳은 버섯, 이끼, 지의 식물과 같은 유기체와 곤충이 살기에 최적의 환경으로, 죽은 나무가 많은 다양한 유형과 구조의 숲으로 가득합니다. 넓은 숲 속 산책길과 전문 가이드가 동반하는 투어에서는 야생 고양이와 먹황새와 같은 희귀동물들이나 베히슈타인 박쥐와 같은 보호 종인 박쥐 종을 만날 수 있습니다. 특별히 어린이들을 위해서는 “빌트카쩬 킨더발트(야생 고양이 어린이 숲)”이 있습니다. 캐노피워크는 수백 미터 이어지는 높이 44m에 설치된 산책길로, 여행객들을 원시림의 “지붕” 위로 안내합니다.

이 외 브룬스탈의 자연 탐사 길이나 "렌슈타이크"와 같은 트레킹 코스 및 능선 코스에서도 지역의 아름다움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또한, 휴양 도시 바트 랑엔잘짜, 토마스 뮌처의 도시 뮐하우젠, 마틴 루터아이제나흐와 같은 문화적으로 중요한 도시들도 문화 애호가들 외에도 많은 사람이 방문하는 명소들입니다. 약 1,000년 된 “참나무(Betteleiche)”와 “돌 십자가”도 렌슈타이크에서 빠뜨리면 안 되는 문화역사적인 명소입니다.

하이니히 국립공원은 자연, 문화, 여가활동의 조화가 매우 잘 된 곳으로, 걸을 수 있는 성곽과 뮐하우젠의 오래된 민가들, 장미 가든과 바트 랑엔잘짜의 신비로운 성들, 비켄리데의 안로데 수도원과 수도원 마을 볼켄로다 등 명소가 많습니다.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