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cionalni parkovi – užitak izvornosti

Ovdje vlada priroda – a čovjek uživa i divi se: na širokom području 15 nacionalnih parkova zaštićena priroda neposredno razotkriva svoju izvornu vlastitu dinamiku. Rezultat su netaknuti krajolici s dojmljivim raznovrsnim životinjskim i biljnim svijetom. Otkrijte elementarnu snagu prirode!

함부르크 바텐메어 국립공원은 북독일에 위치해 있습니다. 쿡스하펜 앞 엘베 강 어귀에 위치한 군도를 둘러서 있는 이 국립공원은 면적 12,000헥타르의 갯벌을 보호하고 있습니다.

더 많이 »

튀링겐 주 서쪽에 위치한 하이니히는 과거 군관할 지역이었으며, 이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습니다. 이 국립공원은 현재 유럽 최대 규모의 혼합낙엽수림 지역이며 “중부 독일의 원시림”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더 많이 »

독일의 동남쪽에 위치한 바이에른 주에 1970년 독일 최초의 국립공원이 건립되었으며, 1997년 243km2의 면적으로 확대되었습니다.

더 많이 »

니더작센 바텐메어 국립공원은 북독일 니더작센 주 의 북해안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 국립공원에 의해 엠스 강과 엘베 강 사이에 위치한 바텐메어와 그 앞의 오스트프리스란트 섬들도 보호됩니다.

더 많이 »

포어포메른보덴란트샤프트 국립공원은 동해의 가장 큰 규모의 보호구역입니다. 다르쓰 칭스트 반도부터 서해안의 뤼겐까지 이어지는 가파른 절벽, 모래 언덕, 곶과 해변은 바다 여행객들과 숲 애호가들을 만족시킵니다.

더 많이 »

독일에 현존하는 가장 젊은 국립공원으로 초대합니다. 광활한 전경과 침엽수림, 깊은 권곡호와 어두운 늪지대 등 잊을 수 없는 자연 경험을 선사해드립니다.

더 많이 »

켈러발트 에더제 국립공원은 독일의 녹색 심장부의 중심에 위치해 있으며, 남쪽 경계면이 에더 호수와 인접해 있습니다. 카쎌 에서는 차로 30분 거리에 있습니다. 면적 약 5,600헥타르의 이 국립공원에는 중앙유럽에 몇 개 남지 않은 자연 상태로 보존된 큰 규모의 낙엽수림 지역이 있습니다.

더 많이 »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