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함부르크 바텐메어, 해안 경관의 특별한 매력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함부르크 바텐메어
All natural landscapes from A to Z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함부르크 바텐메어, 해안 경관의 특별한 매력

북독일의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함부르크 바텐메어는 엘베 강 어귀(쿡스하펜)의 군도를 따라 펼쳐지며, 1992년 유네스코 인간과 생물권계획(MAB)을 통해 유네스코에 등재되었습니다.

니더작센 주의 해안, 엘베 강 어귀(쿡스하펜)에는 생물권보전지역 함부르크 바텐메어의 자연 경관을 대표하는 세 개의 섬이 있습니다(세 개의 바텐메어 생물권보전지역 중 가장 작은 규모): 약 40명이 거주하는 푸른 섬 “노이베르크(Neuwerk)”, 모래 언덕 “샤회른(Scharhörn)”, 인공 섬 “니게회른(Nigehörn)”. 호박(광물)을 찾을 수 있는 아름다운 갯벌로 여행하는 여행객들은 다양한 종의 제비가 군집해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 갯벌 지역은 그러나 자연 경관뿐 아니라 문화적인 볼거리도 제공합니다. 특히 1299년 이래로 공식적으로 함부르크에 속하는 노이베르크(Neuwerk) 섬의 역사가 흥미롭습니다. 이 섬의 모든 길은 함부르크의 가장 오래된 건물인 700년 이상 된 노이베르크 등대를 향합니다. 갯벌을 따라 잘렌부르크(Sahlenburg)에서 자동차가 없는 섬 노이베르크(Neuwerk)까지 마차를 타고 가거나, 쿡스하펜(Cuxhaven)에서 노이베르크까지 배를 타고 가면서 새, 염습지 및 갯벌 투어를 할 수 있으며, 이때 호박(황물)도 많이 관찰됩니다. 노이베르크와 샤회른을 잇는 길은 끝없이 펼쳐진 갯벌을 따라 이어집니다. 원래 모래톱이었던 샤회른은 바닷새 무리가 많아 여행객들이 많이 찾고 있습니다. 여행객의 출입이 제한된 새들의 서식지인 인공 섬 니게회른과 같이 샤회른도 자연 그대로의 모습이 보존되어 있습니다.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

접근성 컨트롤

두 가지 유용한 조합(브라우저 확대/축소):

확대: +

축소: +

다음 아이콘을 클릭하여 브라우저 공급자에서 기타 도움말을 받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