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데부르크
Luther 2017

500 years since the Reformation

막데부르크

“로마네스크 가도“의 중심이자 작센 안할트의 주도인 막데부르크에 마틴 루터는 여러 번 머물렀습니다. 학생이었던 루터는 1497년부터 1498년까지 수도사들과 함께 경건 동맹의 공동체 생활을 하였습니다.

루터가 손님으로 1524년에 다시 막데부르크에 왔을 때 결정적인 성공을 거둘 수 있었습니다. 구시가 한가운데에 있는 요한 교회와 이전의 아우구스티누스 수도원(오늘날 발로너 교회)의 교회에서 설파한 설교로 인해 막데부르크는 그 해 가톨릭 미사를 폐지하고 수도원 원장이 직위 해제되었습니다.

오늘날까지 하이 고딕 양식의 발로너 교회 외벽에서 나중에 뜯긴 수도원 회랑의 잔해를 볼 수 있습니다. 요한 교회 앞에 있는 루터 기념비는 격정적인 설교가였던 루터를 떠오르게 합니다.

하이라이트

막데부르크 오토슈타트에서 가장 볼만한 것은 성당입니다. 이 성당은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고딕 양식의 대성당으로 작센 안할트 주에서 가장 큰 교회 중 하나입니다. 이와 상반대는 건물로 건축가 훈데르트바서의 “녹색 도심 요새”가 있습니다. 다양한 색깔, 굽은 곡선, 카페와 작은 상점들이 있는 환상적인 복합 건축물의 정원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