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트 프랑켄하우젠

바트 프랑켄하우젠

목가적인 풍경과 치료 효과가 있는 소금물 샘이 있는 요양 도시 바트 프란켕하우젠에는 휴식과 평화가 깃들어 있습니다. 그러나 1525년 5월 15일은 상황이 달랐습니다. 당시 이곳에서는 농민 전쟁의 결정적인 전투가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이 전투를 기념하는 그림을 도시 위쪽의 슐라하트베르크에 있는 파노라마 박물관에서 볼 수 있습니다. 라이프치히의 화가 베르너 튑케가 1,700㎡가 넘는 크기로 독일의 초기 시민 혁명을 화폭에 담았습니다. 3000명 이상의 등장 인물 중에는 마틴 루터와 초기의 동지들, 개혁적 신학자 토마스 뮌처도 있습니다. 뮌처는 농민들의 정신적 지도자이자 종교적인 감독이었습니다. 농민들의 패배 후 뮌처는 공개 처형당했습니다.

하이라이트

바트프랑켄하우젠의 눈에 띄는 상징물은 튀링엔의 기울어진 탑입니다. 꼭대기는 수직으로 4.6m이며 피사의 사탑보다 더 기울어져 있습니다. 도시 한가운데 있는 요양 공원은 편안함을 제공합니다. 근처에는 2개의 소금물 샘이 솟아나며, 이곳은 다른 주에도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바트프랑켄하우젠 부근의 퀴프호이저 유적지와 바르바로사 동굴은 독일의 자연과 신화를 만끽하기에 좋은 소풍 장소입니다.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