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렌부르크

아일렌부르크

한때 베틴 가문의 레지덴츠였으며, 라이프치히 성문 초입에 있는 아일렌부르크는 중세 시대에 특히 맥주 산업으로 번창하였습니다. 마틴 루터도 1522년과 1545년 사이에 번영하던 이 도시에 여러 번 머물렀습니다.

널리 알려진 바와 같이 금주가였던 루터는 “쭘 배렌” 식당에 즐겨 갔고 거기서 다른 종교개혁 지도자들과 만났습니다. 아일렌부르크를 농담 삼아 “축복받은 슈말츠그루베”로 불러야 한다는 루터의 말을 생각하면, “쭘 배렌” 식당에서는 토론은 하지 않고 즐겁게 식사만 하였던 것으로 추측됩니다. 루터는 성 마리엔 교회에서 설교도 여러 번 하였습니다. 교회뿐만 아니라 “배렌”의 부속 건물들도 오늘날 볼거리입니다. 아일렌부르크는 작센 안할트 루터 길에 포함되어 있는 경유지입니다.

하이라이트

아일렌부르크는 또한 ”유럽 회의의 위대한 문화 거리“로 지칭되었던 비아 레기아에 속합니다. 루터 유적지 외에 10세기에 건축된 아일렌부르크 성도 볼만합니다. 이 성은 그 역사적 의미 때문에 작센의 요람으로도 불립니다. 루터 시대 500년 후에도 아일렌부르크의 음식과 문화가 여전히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는 점은 유서깊은 “로텐 히르쉔” 박물관에서 볼 수 있습니다.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