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데부르크

막데부르크

“로마네스크 가도“의 중심이자 작센 안할트의 주도인 막데부르크에 마틴 루터는 여러 번 머물렀습니다. 학생이었던 루터는 1497년부터 1498년까지 수도사들과 함께 경건 동맹의 공동체 생활을 하였습니다.

루터가 손님으로 1524년에 다시 막데부르크에 왔을 때 결정적인 성공을 거둘 수 있었습니다. 구시가 한가운데에 있는 요한 교회와 이전의 아우구스티누스 수도원(오늘날 발로너 교회)의 교회에서 설파한 설교로 인해 막데부르크는 그 해 가톨릭 미사를 폐지하고 수도원 원장이 직위 해제되었습니다.

오늘날까지 하이 고딕 양식의 발로너 교회 외벽에서 나중에 뜯긴 수도원 회랑의 잔해를 볼 수 있습니다. 요한 교회 앞에 있는 루터 기념비는 격정적인 설교가였던 루터를 떠오르게 합니다.

하이라이트

막데부르크 오토슈타트에서 가장 볼만한 것은 성당입니다. 이 성당은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고딕 양식의 대성당으로 작센 안할트 주에서 가장 큰 교회 중 하나입니다. 이와 상반대는 건물로 건축가 훈데르트바서의 “녹색 도심 요새”가 있습니다. 다양한 색깔, 굽은 곡선, 카페와 작은 상점들이 있는 환상적인 복합 건축물의 정원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접근성 컨트롤

두 가지 유용한 조합(브라우저 확대/축소):

확대: +

축소: +

다음 아이콘을 클릭하여 브라우저 공급자에서 기타 도움말을 받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