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의 귀족들의 삶: 바이에른의 투른 운트 탁시스 가문

1812년, 투른 운트 탁시스 제후가는 바이에른주의 우편 독점권 상실에 대한 보상으로 성 엠머람 제국 수도회의 옛 수도원 건물과 부지를 받았습니다. 성으로 개조된 이 건물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이 귀족 가문의 저택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The Princes of Thurn and Taxis lived here for almost two hundred years after they moved from Frankfurt to Regensburg in 1748. In 1816, the palace was converted into a magnificent residence that is regarded as one of the most important examples of historicism in Germany.

More »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