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레

그림 같은 하프 팀버 양식의 도시: 첼레

동화인가? 도시인가? 첼레를 걷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마음속 질문을 갖게 됩니다. 수많은 하프 팀버 양식의 집이 있는 구 시가지, 르네상스와 바로크양식의 조화가 이뤄진 성, 조그만 알러 강과 뤼네부르거 하이데의 남부 경계지역까지 이 곳에는 소박한 아름다움이 존재합니다.

시 교회와 구 시청은 여러 세기에 걸쳐 하프 팀버 바다의 섬 첼레의 가장 오래된 건축물입니다. 이곳에는 첼레 유대교 회당과 1532년에 세워진 첼레의 유명한 시청사 호페너 하우스가 있습니다. 이곳은 수 많은 조각상이 있는 박공집으로 6층 높이로 되어 있습니다. 이 건물의 반대편에는 말하는 신기한 램프가 있습니다. 이는 인간의 특징을 상징화한 등불 램프입니다. 작동 센서를 통해 램프는 혼자 또는 다른 램프와 대화를 합니다. 이때 기정 사실이나 일화 또는 농담, 풍자를 곁들인 촌극과 같은 언어적 데이터를 불러옵니다. 이곳을 찾는 대부분의 관광객이 자신의 지적 능력을 의심하는 것은 놀랄만할 일이 아닙니다.

공작, 기사, 말이 보여주는 첼레의 역사

시내에도 역시 공작의 성이 있으며 이는 13세기에 지어진 도시 주요 건축물 중 하나입니다. 1530년부터 르네상스 양식의 성으로 개조되었으며 17세기 후반부터 현재 모습을 갖춘 바로크 양식의 성으로 개조되었습니다. 1671년이래 오늘날 이 웅장한 궁전은 극장으로 호화로운 저택은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슈테흐반, 중세 무술 시합장 및 기사 마상 경기장에서도 옛 중세 시절을 회상해 볼 수 있습니다. 공작 오토 2세는 1471년에 열린 마상 경기에서 낙마하여 불운한 죽음을 맞이하였습니다. 뢰베 약국 앞길에 있는 말굽의 편자는 오늘날에도 그 날의 사건을 회상하게 합니다. 니더작센 국가 종마 사육소는 매년 9월 첼레 말 퍼레이드를 통해 하프 팀버 도시를 오로지 말과 기사를 위한 축제의 도시로 변화시킵니다.

건물 그 자체로 종합 예술 작품: 미술관

구 시가지와 같이 첼레 미술관은 첼레에서만 볼 수 있는 박물관입니다. 낮 뿐만 아니라 밤까지 24시간 빛을 발하는 종합 예술 작품입니다. 낮에는 20세기의 그림, 그래픽 창작물, 조각상, 라이트 아트, 오브제 아트가 전시되며, 요셉 보이스의 여러 많은 작품들도 전시됩니다. 밤이 되면 예술품은 그 진가를 발휘합니다. 내부에서 다양한 색상으로 반짝이는 크리스탈은 유리로 된 로비를 밝혀주고 빛과 음향 설비는 예술과 공간 또한 건물과 도시의 경계를 허물어 줍니다.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