뤼네부르크

중세 시대의 정취와 바, 소금, 삶의 즐거움이 있는 도시: 뤼네베르크

흥미롭고 많은 체험을 할 수 있는 도시 여행을 원하거나 자연을 체험하고 여가 활동을 즐길 수 있는 휴가를 보내고자 한다면 엘베와 하이데 사이에 위치한 목가적인 뤼네부르크가 제격입니다. 뤼네부르크는 역사적인 소금 도시이자 한자동맹 도시인 동시에 멋진 풍경을 갖은 도시로서 모든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1,000년 이상이 된 이 오래된 도시가 북부 독일의 가장 아름다운 도시 중 하나임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뤼네부르크는 2차 세계대전에서 피해를 입지 않아 중세 시대의 도시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습니다. 뤼넨부르크는 또한 대학 도시로서 학생들의 멋과 활기참을 느낄 수 있습니다. 뤼넨부르크는 독일에서 바가 가장 많은 도시이기도 합니다. 도시에서의 쇼핑도 하나의 즐거움입니다. 예쁜 박공집에 나란히 줄지어 있는 전문점에서 원하는 것을 찾으로 떠나보십시오.

윤택함, 명예 그리고 백금

방문객은 뤼넨부르크 곳곳에서 “소금이 쳐진” 도시 역사를 느끼게 됩니다. 뤼넨부르크는 1000년 이상 염전에서 소금이 생산되었고 맛있는 “백금” 상업을 통해 높은 명망을 누렸습니다. 뤼넨베르크는 베르겐과 비스뷔, 뤼벡 함께 한자동맹의 가장 중요하고 부유한 도시로 우뚝 솟았습니다. 이전에 염전이었던 곳에 자리한 독일 소금 박물관은 만지고 시험해볼 수 있는 진짜 박물관으로 중시 시대에서 현재까지의 소금에 관한 모든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전의 이메나우 항구의 역사적 하역용 크레인과 오래된 크레인은 소금 매매에 사용되었으며 오늘날까지도 뤼네부르크 상징으로 물구역 그림에 새겨지고 있습니다.

쾌적함과 고요함의 오아시스, 박물관

뤼넨부르크의 역사적 시내는 야외 박물관을 연상케 하며 몇몇 곳은 방문하기에 충분한 가치가 있습니다. 선사 시대부터 1945년까지의 동프로이센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동프로이센 주립 박물관 또는 그 옆에 있는 1200년간의 술잔 전시장이 있는 노르트도이체 양조장 박물관이 그것입니다. 빙킹어 메트가 사용한 해골은 없습니다. 실망하지 마십시오. 시내 중심에서 조금만 걸어가면 1172년에 세워진 뤼네 베네딕트 수녀원이 있습니다. 이 수녀원은 과일 나무 밭과 오래된 나무들 중심에 있는 고요함과 쾌적함의 오아시스입니다. 그리고 시내 남쪽에 위치한 영국 공원을 본떠 만든 자연 공원인 쿠어 공원에서 여유로운 한 때를 보낼 수 있습니다. 이는 아직까지도 염천수가 뿜어져 나오는 뤼넨부르크 염수 온천인 “SaLü(Salztherme Lüneburg)“와 맞닿아 있습니다. 소금 가지에서 떨어지는 물을 맞고 소금 안개처럼 뿜어져 나오는 공기를 들이마시면 폐에 생기가 들어가고 그리고 모든 사람에게도 이 기운이 전달됩니다. 그렇게 코스는 끝이 납니다: 뤼넨부르크에서는 정말 모든 것이 소금을 중심으로 돌아갑니다.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