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투트가르트

슈투트가르트: 문화와 자동차의 최상의 결합

사람들은 자동차를 운전합니다. 또는 자동차를 꿈꿉니다. 그 두 가지에 관해 슈투트가르트에서는 지상 최적의 장소 중 한 곳입니다. 이곳에서 세계적 명성의 자동차가 생산되기 때문에 그렇다는 것이 아닙니다. 이곳에서는 자동차 역사가 다른 그 어느 곳에서보다 생생하게 살아 숨 쉬고 있기 때문입니다. 네 바퀴에 대한 꿈, 슈투트가르트에서 그 꿈은 멋진 현실로 이루어집니다.

자동차는 네 바퀴를 갖고 있지만 그 고향은 단 하나입니다. 그 고향은 바로 슈투트가르트입니다. 온실을 개조한 공장으로, 현재는 많은 방문객이 찾는 기념관이 되었습니다. 고트리브 다이믈러와 빌헬름 마이바흐가 첫 번째 경량 고속 휘발유 엔진을 놓고서 해결을 위해 머리를 쥐어짜던 바로 그 낱말입니다. 그때가 1885년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후 슈투트가르트의 별은 자동차 계를 환히 비춰주는 별이 되었습니다. 그 별이 특히 환하게 빛나는 곳은 당연히 메르세데스 벤츠 박물관입니다. 이곳은 자동차 산업의 모든 역사를 빠짐없이 모두 보여주는 세계 유일의 장소입니다. 외부에서 보면 미래파 스타일의 디자인이 인상적이지만, 내부에 들어가면 160대의 대표적 자동차들이 전시되고 있어 그저 감탄사만 연발하게 됩니다. 그 밖의 멋진 샘플은 Classic Center Fellbach(클래식 센터 펠바흐)에 세워져 있습니다. 그중에는 300 SL Flügeltürer(접이식문)와 같은 최고의 클래시커도 들어있습니다. 클래시커라면 당연히 포르쉐도 유명합니다. 포르쉐 박물관이 보여주는 자동차 전설 앞에서도 사람들은 눈을 반짝이지 않을 수 없습니다. 특히 올드타이머 팬들에게는 마일렌베르크(차고)가 중요합니다. 이 센터는 구 연방주 비행장 건물 내에 있으며 건물은 현재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마일렌베르크는 V8 호텔(V8 Hotel)과 함께 애호가 소유 차량, 그 관리, 양질의 차량 액세서리 등과 관련한 모든 것에 대해 탁월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매년 3월이면 각국의 클래시커 애호가들은 Retro 클래식(Retro Classics)으로 모입니다. 이것은 아마 독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자동차 박람회일 것입니다. Retro 클래식은 그리고 바로크를 만납니다. 바로크는 올드타이머만의 모임으로서 이들은 루드비히스부르크 궁을 멋진 배경으로 삼아 한자리에 모입니다. 이때가 되면 궁 앞의 다리가 완전히 색다르지만, 여전히 매력 넘치는 현장으로 변모합니다.

다시 현재로 돌아와 진델핑엔에 있는 메르세데스 벤츠 공장으로 가보겠습니다. 이곳에서는 최신식 자동차 생산작업의 이면을 두루 들여다볼 수 있습니다. 숨어 있던 이런저런 욕망이 불쑥불쑥 깨어날 것입니다. 슈투트가르트가 보여줄 수 있는 것이 매혹적인 자동차에 국한된 것은 아닙니다. 우선 도시가 가진 멋진 입지조건입니다. 즉, 슈투트가르트는 독일에서 가장 큰 와인 포도 재배지 중의 하나에 둘러싸여 있습니다. 슈투트가르트가 가진 또 하나의 열정이 무엇인지 이제 알 수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우아한 식사와 음주입니다. 슈페츨레와 슈페트부르군더를 축으로 하는 미각 체험에 관해서는 슈투트가르트 요식업계가, 귀퉁이 맥주집에서 국제적 명성의 최고급 레스토랑에 이르기까지 책임집니다. 크고 작은 축제 중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칸슈타터 바젠이지만, 모든 축제는 함께 즐기고, 따뜻한 환대를 느끼고, 인생을 누리자는 모든 사람에 대한 초대입니다. 즐거운 투어를 위해서는 슐로스 광장에서 출발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입니다. 신 궁전이 시티 슈투트가르트를 멋지게 만들어주는 것만큼, 다른 어떤 도시에서도 한 궁정이 이렇게 도심 풍경을 멋지게 해주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벌써 바로 옆 슈투트가르트 미술 박물관에서 모더니즘과 동시대 예술 컬렉션에 감동하고 또는 구 슐로스에서 석기시대부터 근세 시대까지의 역사를 음미하고 온 사람은 이제 그 보상으로 저녁 시간을 느긋하고 수준 있게 만끽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추었다 할 수 있습니다. 공연예술 분야에서도 슈투트가르트는 높은 수준입니다. 슈투트가르트 국립극장은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3부 구조 극장입니다. 그 소속 발레단, 연극단, 오페라단은 수십 년 동안 세계적 명성을 누리고 있습니다. 음악적 간식이 필요하다면 슈투트가르트 오케스트라, 재즈 클럽 또는 SL 체험 센터에서의 뮤지컬을 이용하면 됩니다. 국제적 수준의 쇼핑가로는 쾨니히 거리와 칼베어 거리를 꼽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시간을 넉넉히 잡고서 또 다른 즐거움도 느껴보기 바랍니다. 슈투트가르트에서 가장 인기 있는 레크리에이션 시설은 빌헬마입니다. 동식물원을 겸한 가장 아름다운 공원 중의 하나로서 약 8,000마리의 동물을 보유하여 세계적으로도 매우 큰 규모의 동물원입니다. 그리고 슈투트가르트이지만, 이곳에서 자동차는 절대 금지입니다.

Highlights
Highlights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

What travellers from around the world are saying

Mercedes-Benz Museum

Perfect afternoon: A trip to the Mercedes Benz Museum

Hop on the S1 from Stuttgart Hauptbahnhof and 2 stops later thou arrive at the superb museum of automotive giants: Mercedes Benz. Even if you are not a automobile junkie, the Mercedes Museum is a fascinating drive through 125 years of automotive history intertwined with all the key historical events that have marked the evolution of the world’s great car. The museum has curated a great gallery of pictures of key events that have shaped the history of the world that mark the evolution of the car that includes poignant memories like people having a picnic by the autobahn in the 60’s or the empty autobahns of the winter of 1973 when due to oil shortages , a car free Sunday ( 5 of them) was imposed- the images haunt you for hours after you have left the museum. Then there are the stars of the show to say hello to- from Gottlieb Daimler’s motorized carriage, the world’s first 4 wheeled auto mobile to the ‘Gullwing’, the dream car of the 1950’s- the 300 SL Coupe to the machine that set the standard for racing cars: the Mercedes Benz W196 2.5 litre that then world champion, Juan Manuel Fangio powered to victory in the 1954 Formula One race in Reims Combined with the stunning architecture, the Mercedes Benz Museum is a great afternoon for people of all ages and definitely a must-see when visiting Germany.

자세한 내용 »

europebudgetguide@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