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펜바하

오펜바하 – 그들 만의 방식으로 성공을 향해

오펜바하와 Frankfurt가 좋은 관계를 형성한다는 것은 아무리 상상력을 발휘해도 그려지지 않는 모습입니다. 모욕적인 위트, 야유 그리고 신념 속에 표현되는 경쟁 관계는 상대 도시의 역사적 실존을 폄훼할 수 있습니다. 이웃 도시의 축구 클럽에 대해 특히 그런 경우가 많습니다.

산업 문화와 수공예 예술

많은 오펜바하 시민들은 지금까지도 프랑크푸르트가 한 때는 오펜바하에 속해 있었음을 증명해주는 고문서 자료가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이는 입증되지 않았으나, 사실 오펜바하와 프랑크푸르트 사이에는 지역 감정이 있습니다. 프랑크푸르트와 달리 오펜바하에서는 시민 산업 문화가 발전하였고, 이는 오늘날까지도 전문 박물관에서 볼 수 있는 사실입니다. 예를 들어 가죽 박물관은 가죽 가공 분야의 오랜 전통으로부터 생겨난 것입니다. 또는 국제적인 도서 및 활자 미술을 보여주는 클링스포르 박물관도 있으며, 이 박물관에는 페터 베렌스의 작품과 유명한 인쇄공이자 활자 디자이너인 보도니의 마누알레 피토그라피코(활자체 목록)가 있습니다. 이 박물관의 근간은 칼 클링스포르와 1938년 뉴욕으로 이민 간 지그프리트 구겐하임의 수집품에서 시작되었습니다. 1800년 오펜바하에서 석판 인쇄술이 발명되었고, 그 이후로 인쇄 산업의 중심지가 되었습니다. 유명한 오펜바하의 조형 대학과 디자인, 인쇄, 그래픽, 영화 분야와 관련된 900여 개의 기업들이 오펜바하를 독일에서 가장 중요한 창조성의 메카로 만들었습니다.

기상청 그리고 저명한 손님들

1952년부터 오펜바하에 본청을 두고 있는 독일 기상청에 있어서는 창조성 보다는 정확성이 관건이었습니다. 행동이 꼼꼼한 사람들은 오펜바하의 기상 공원, 인근의 휴양 지역, 테마 공원, 야외 미술관 등을 방문하면 좋습니다.

니콜로 파가니니나 볼프강 아파데우스 모차르트 같은 유명한 예술가들도 이 도시를 여러 번 방문했는데, 니콜로 파가니니는 이 곳에서 만들어지는 바이올린 현을 사기 위해서였고, 모차르트는 여기서 그의 악보를 잃어버렸기 때문이었습니다. 괴테도 이 곳을 자주 방문했었는데,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바로 그가 사랑하는 연인이 이 곳에 살았기 때문입니다. 오펜바하의 박물관들, 그 중에서 현대 미술을 위한 로젠가르텐 미술관, 알프스 북쪽의 르네상스 건축물 가운데 가장 의미깊은 이젠부르크 성, 주의깊게 볼만한 교회들, 그리고 공원들 덕분에 오펜바하는 오늘날에도 방문할 만한 여행 목적지가 됩니다.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