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cloud

문화는 완벽히 달리 해석되고 정의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저 이렇게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드레스덴. 엄청나게 풍부한 일급 문화재들이 곳곳에서 번쩍이기 때문에 관광객들은 숨죽인 채 그저 넋을 놓을 수밖에 없습니다. 드레스덴은 그 모든 것들을 아름다운 강변과의 조화 속에 이루어 왔기에 망연자실은 곧 순수한 감동으로 번지게 됩니다.

더 많이 »

포츠담은 프로이센의 수도로 수많은 그리고 독특한 성과 정원을 갖고 있습니다. 포츠담은 그 역사적 유산으로 특히 유명합니다. 프로이센의 찬란함과 영광을 간직한 도시, 위대한 건축가와 학자들의 전통을 간직한 도시, 냉전 동안 초점이었던 도시: 포츠담의 문화와 역사는 숨 쉬는 것마저 잊게 합니다.

더 많이 »

사람들이 라이프스타일 또는 삶의 방식이라고 말하는 것, 그것을 뮌헨에서는 매우 중요시합니다. 그 이유가 유명한 희고 푸른 하늘 아니면 도시의 아름다움에 있는지 그것은 조금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여하튼 뮌헨 사람들은 맥주집, 멋진 대로 또는 FC 바이에른 경기장에서건 늘 최상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더 많이 »

태양이 다른 곳과 달리 프라이부르크에서는 늘 빛나기 때문에 프라이부르크 사람들이 그렇게 유쾌한 것일까요, 아니면 그들이 그렇게 햇살 같은 성격을 갖고 있기 때문에 많은 햇살로 보상을 받는 것일까요? 그 누가 답을 알겠습니까? 그러나 분명한 사실은 독일에서 가장 남쪽의 대도시인 프라이부르크에서는 살기가 참 좋다는 것입니다.

더 많이 »

슈베린에는 약 10만 명의 시민이 살고 있으며, 독일의 연방주 수도 중에서 가장 작은 규모입니다. 그림 같은 풍경을 가진 이 도시에는 여러 호수가 있습니다. 하늘에 떠가는 구름이 호수 위에 아른거리는 모습은 슈베린 성과 마찬가지로 이 도시의 상징과도 같습니다. 이런 상징들은 도시 자체가 그런 것처럼 시원함, 경쾌함, 밝음, 친절함을 의미합니다.

더 많이 »

세계에서 가장 큰 박람회장을 가진 곳은 어디일까요? 혹시 도쿄? 유감스럽지만 아닙니다. 시카고? 런던? 상하이? 모두 아닙니다. 프랑크푸르트? 비슷합니다. 정답은 하노버입니다. 현대적인 박람회장을 가진 이 도시는 세계 경제를 이끄는 엔진 중의 하나가 되었습니다. 즉 아이디어, 혁신, 투자의 상징입니다.

더 많이 »

황제와 공작, 영웅과 찬미자, 발명가와 지식인: 중세부터 지금까지 뉘른베르크는 독일 역사의 반영이었습니다. 감동적이고 흥미진진하며 위대함과 비극을 오갔던 시간이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영주의 보호 아래 수공업과 예술이 꽃을 피웠고, 자유로운 분위기, 참신한 생각이 융성했기에 다른 어느 곳보다 살기 좋았습니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여전히 그렇습니다.

더 많이 »

라인강과 모젤강의 합류 지점이며, 세계적으로 유명한 도이체스 에크에 위치하며,독일에서 가장 아름답고 오래된 도시 가운데 하나: 코블렌츠. 네 개의 미텔게비르게, 바인베르게, 숲 등이 멋진 배경으로 도시를 둘러싸고 있습니다. 2,000년 이상의 역사를 그림처럼 아름다운 교회, 성, 귀족의 성과 시민계층의 대저택들이 말해줍니다.

더 많이 »

19세기 말 부자와 미인이 모여들던 유럽의 여름 휴양지 바덴바덴은 오늘날 최고 수준의 의료 서비스, 휘황찬란한 축제 그리고 견줄 데 없는 우아함을 갖춘 온천과 문화의 도시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화려한 축제, 최상의 우아함으로 최고급, 세련미, 격조 높은 라이프 스타일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휴양이면 휴양, 문화면 문화, 웰빙과 고상한 정취까지: 바덴바덴은 항상 최고만을 제공합니다.

더 많이 »

다른 도시가 갖고 있지 않은 무엇을 베를린은 갖고 있을까요? 우선 베를린 사람들입니다. 까칠하지만 속 깊은 매력이 베를린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형성합니다. 베를린은 풍부한 관광명소임이 틀림없습니다. 20세기의 거대한 역사와 드라마 속에서 진취적 분위기와 시대정신이 숨 쉬고 있습니다.

더 많이 »

본래 프랑크푸르트는 상당히 현대적인 도시입니다. 비즈니스, 건축, 유럽 3위의 공항이 모두 최신입니다. 아마 바로 그 때문에 프랑크푸르트는 박물관에 특별한 애착을 갖고, 그 결과 갖가지 종류, 다양한 주제와 규모의 박물관을 갖게 되었나 봅니다. 슬로건은 이렇습니다. '시대보다 늘 조금은 앞서 간다, 하지만 시대는 준수한다.'

더 많이 »

사람들은 자동차를 운전합니다. 또는 자동차를 꿈꿉니다. 그 두 가지에 관해 슈투트가르트에서는 지상 최적의 장소 중 한 곳입니다. 이곳에서 세계적 명성의 자동차가 생산되기 때문에 그렇다는 것이 아닙니다. 이곳에서는 자동차 역사가 다른 그 어느 곳에서보다 생생하게 살아 숨 쉬고 있기 때문입니다. 네 바퀴에 대한 꿈, 슈투트가르트에서 그 꿈은 멋진 현실로 이루어집니다.

더 많이 »

오스나브뤼크는 무엇보다도 베스트팔렌 조약과 관련하여 역사에 등장합니다. 하지만 오스나브뤼크는 그것만이 아닙니다. 여러 다채로운 측면을 갖고 있어 늘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옵니다. 예를 들면, 식도락가의 도시로서 훌륭한 지역 음식과 식도락가 모임 등으로 방문객들을 만족하게 합니다.

더 많이 »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

What travellers from around the world are saying

Kunsthofpassage

1000 e 1 passagem

Em Neustadt tem a Kunsthofphpassage, que é uma passagem incrível. Ela tem vários prédios "temáticos". O azul por exemplo quando chove, a água nos canos vira música. Fora os prédios, ainda tem várias lojas bacanas e cafés charmosos para você aproveitar. #youngDresden #mustsees #shopping #cafés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Obras incríveis

Albertinum: um museu de arte moderna de 125 anos, que foi reaberto em 2010, após uma reforma de 51 milhões de euros. A coleção de retratos começa com um dos pintores alemães mais românticos, Caspar David Friedrich, e termina com seu artista vivo mais famoso, Gerhard Richter, sendo que ambos passaram a infância em Dresden. Você vai encontrar desde a Bailarina de Degas, a Monet, Manet, Rodin, Van Gogh. A entrada Vista 10€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Zwinger Palace

O Chateau de Versailles de Dresden

O Zwinger Palace é um dos melhores exemplos da arquitetura barroca tardia na Alemanha. Construído entre 1710 e 1728 pelo arquiteto Pöppelmann, o Palácio Zwinger foi usado para grandes festas e torneios. Hoje, o complexo barroco de pavilhões, galerias e pátios interiores é a casa de grandes museus e obras. A Madonna Sistina de Rafael você encontrará lá. O acervo de Porcelana tambem é belíssimo. O Arsenal também é muito interessante se você curte trajes e armas. Se você não quiser entrar em nenhum museu, vá pelo menos para andar pelos jardins e admirar o "Kronentor", que é o portão com a coroa.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Asisi Panometer

Dresden : 1945

Setenta anos depois do bombardeio de Dresden, na Segunda Guerra Mundial, um panorama de 360 ​​graus que mostra a cidade destruída foi revelado na cidade. O artista Yadegar Asisi criou uma imagem circular de 100 metros de largura e 30 metros de altura que mostra Dresden após os devastadores ataques aéreos dos aliados. Entre 13-15 fevereiro de 1945, apenas alguns meses antes do fim da guerra, os bombardeiros britânicos e norte-americanos destruíram mais de 90 por cento do centro histórico da cidade, matando cerca de 25.000 pessoas. Mais de 3.900 toneladas de bombas de alto poder explosivo e dispositivos incendiários dizimaram marcos importantes do barroco em uma cidade que é considerada "a Florença do Elba". O panorama, Dresden: 1945, fica aberto de 24 de Janeiro à 31 de maio de 2015, no gasômetro Panometer. http://www.asisi.de/en/panoramas/dresden-1945/photo-gallery.html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Frauenkirche - Church of Our Lady

A Lady de Dresden

A Igreja da Nossa Senhora de Dresden é um espetáculo de linda. É a igreja que vai te impactar no primeiro minuto que você entrar e ver uma igreja branca, super luminada. Se há um lugar cuja história pode mover-lo às lágrimas, será n'a Igreja de Nossa Senhora. Durante a Segunda Guerra Mundial, a igreja foi bombardeada e ficou em escombros até 1994, quando um programa de restauração foi iniciado. Hoje, é um lembrete dos dias antes da guerra e um dos lugares que você vai ter uma história imparcial sobre a Segunda Guerra Mundial.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Christmas Markets in Cologne

Christmas in Germany

Christmas may be over, but 11 months from now the season will be upon us and you should spend 2015 in Germany! Why? The Christmas season is in Germany is like no other. There is no other place in the world where you can experience countless, and famous, Christmas markets that will without a doubt, put you in the holiday spirit. While the markets are open all day, it’s best to visit at night. Many towns across Germany have decorated the streets and market squares with evergreen-lined stalls, twinkling lights and religious (and not so religious) statues to kick off the holiday season as festively as possible. If you are a foreigner in Germany at this time of year, it's difficult to miss home when Germany puts on an excellent show at Christmas time. No matter what German city you are in, you can find families and friends of all ages, walking around shopping for unique and traditional gifts, sipping on mulled wine and indulging in delicious German food. You will hear laughter amongst the Christmas carols that will make you forget about your toes and fingers tingling from the cold temperature at this time of year. It’s truly a traditional delight for all of the senses. No trip to the German Christmas markets is complete without trying a class of glühwein, which is a combinations of red wine, spices and sugar. This traditional drink will keep you cozy and happy. Hungry? No problem! There are many stalls that sell traditional German Christmas Market food and snacks for you to enjoy such as bratwurst, mutzen, schmachtlappen and reibekuchen. In a world where Christmas present shopping consists of the latest technology and thoughtless gift certificates, it’s nice to be able to find traditional hand carved gifts at several stalls. Not to mention, mountains of oranges and nuts, the original gift that St. Nicholas gave to people hundreds of years ago at this time of year. While many countries around the world celebrate Christmas, no other place does it like Germany. So, if you feel that this time of year has been lacking in holiday spirit, take a trip over to this European country and be reminded what Christmas time is all about.

자세한 내용 »

hopscotchtheglobe@gmail.com

Canadians First Time at a Traditional Co-ed Spa

Visiting a co-ed spa was a foreign concept to me, being born and raised in Canada. Nudity in my culture is reserved for your own home where some have issues looking at themselves in the mirror. The gym change room is another publicly acceptable nude room, many of us have mastered the art of undressing by using a towel without exposing our private parts. My wife, Kristen, and I walked into that spa and let go of our Canadian mentalities. I undressed in the co-ed change room next to a woman in her 60s. She had kind eyes, a warm smile and no knowledge of nude shame as she stripped down without embarrassment. Kristen and I entered the spa, dropped our towels and were liberated, free for all to gaze upon! There were adults of all ages and body type, casually conversing as if being nude was more comfortable than being clothed. I had to constantly remind myself that people are not judgemental of bodies here, something I have never experienced in North America. Nudity is very much a part of the culture here. This German spa was the first place I have experienced harmony and equality among class, age, sex. Nobody knows whether you walked in with an Armani suit or a ripped t-shirt, you are all equal, beautiful and free. I immediately felt unjudged and part of the community. The architecture and decor of the spa was heavenly. Stone tiles lead the way to a large open room with lounging chairs and a marble swimming pool. The ambiance is zen, with only the sound of calm conversations and light background music. Buddha heads, candles, bamboo designs and waterfalls decorate the many rooms with relaxation and beauty. The outdoor rooftop contained hot tubs and saunas to keep you warm and steamy as well as cold pools and a bucket of snow used to cool your body down before jumping back into the hot tub. I left with my body relaxed, my skin clean, and my mind at peace. I learned that the human body is a beautiful gift which should be appreciated and accepted. Nudity is our original state and should be more widely accepted.

자세한 내용 »

hopscotchtheglobe@gmail.com

Herrenhauser Gärten Grotto

Niki the St.-Phalle at her best

A couple of years ago a very wealthy friend of mine, who owns an work of art by French artist Niki de St.-Phalle, told me included Hannover in a trip to Europe just to see Nikki's art in town. I had totally forgotten this until I came to Hannover and found out that Niki's works are all over the place. There are three Nanas in the Sculpture Mile downtown and an ancient grotto at the Herrenhauser Gardens was redone by Niki, who filled with her Nanas, a colorful Ganesha and a myriad of kaleidoscopic mirrors. Before her death, she donated her private collection to Hannover's Sprengel Museum, and will appear in the new wing due to open late in 2016.

자세한 내용 »

xonga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