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cloud

아헨은 유럽을 경험하고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도시입니다. 말하자면, 유럽 축소판입니다. 삼국 접경지대의 중앙에 위치하고 칼 대제 이후로 대륙의 사상적 뿌리, 가치, 이상을 간직해 오고 있으며 오늘날에는 국제 칼 상을 주관하는 도시입니다. 이 상은 유럽 통합에 기여한 사람에게 수여되며 1950년 이래로 시청에서 시상식이 거행됩니다.

더 많이 »

부퍼탈은 베르기쉬란트의 최대 도시이자 이 지역 경제, 교육, 산업 및 문화의 중심지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공식 슬로건이 말해주듯이, 이 도시는 현수식 모노레일을 갖고 있습니다. 자의식과 역사의식을 갖춘 이 도시는 모노레일을 노선을 따라가다 보면 정말 놀라운 것을 보여줍니다.

더 많이 »

막데부르크는 연방주 수도로 구 동독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 중 하나입니다. 이 도시의 과거는 순탄하지만은 않았습니다. 제국의 수도로 한자 도시 겸 요새 도시로서 막데부르크는 늘 전쟁과 파괴에 시달려 왔습니다. 그러나 미래를 믿어 왔기에 늘 새롭게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그때마다 이 도시는 도시의 근간을 형성해준 두 명의 오토를 상기했습니다.

더 많이 »

다른 도시가 갖고 있지 않은 무엇을 베를린은 갖고 있을까요? 우선 베를린 사람들입니다. 까칠하지만 속 깊은 매력이 베를린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형성합니다. 베를린은 풍부한 관광명소임이 틀림없습니다. 20세기의 거대한 역사와 드라마 속에서 진취적 분위기와 시대정신이 숨 쉬고 있습니다.

더 많이 »

본래 프랑크푸르트는 상당히 현대적인 도시입니다. 비즈니스, 건축, 유럽 3위의 공항이 모두 최신입니다. 아마 바로 그 때문에 프랑크푸르트는 박물관에 특별한 애착을 갖고, 그 결과 갖가지 종류, 다양한 주제와 규모의 박물관을 갖게 되었나 봅니다. 슬로건은 이렇습니다. '시대보다 늘 조금은 앞서 간다, 하지만 시대는 준수한다.'

더 많이 »

먼 세계를 발견하고 함부르크로 되돌아오기: 가장 아름다운 여행은 아마 이것일 것입니다. 평소 소극적인 한자 도시인이지만 세계로의 문, 바다의 아름다움, 북부의 해양성 고기압 등 이 도시가 발산하는 분위기와 매력에 관한 자부심은 거의 감추지 못합니다.

더 많이 »

레버쿠젠은 공업도시로서 세계적 기업 바이엘 사가 있으며 이로써 국제적인 인지도를 얻게 되었습니다. 또한, 레버쿠젠은 산자락에 있어 휴양지로서 높은 가치를 갖습니다. 즉, 대도시의 역동성을 함께 전원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도시입니다.

더 많이 »

중요 항구도시이자 해양도시로 오랫동안 자리를 지켜온 킬. 이 도시는 오늘날 활발한 학생 문화, 여유로운 라이프스타일, 도시적 분위기에 의해 특징지어집니다. 이 연방주 수도는 킬 피오르드 근처에 있습니다. 아름다운 풍광과 현대적이면서 넉넉한 도심 공간 같은 느낌을 받게 됩니다. 덴마크 거리나 Gute Stube Kiels 같은 곳처럼, 건축 당시의 건물이 남아 있는 곳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바닷가 분위기가 물씬 풍깁니다.

더 많이 »

모차르트 도시인 아우크스부르크는 독일에서 역사적으로 가장 중요한 도시 중의 하나입니다. 물론 아주 아름답기도 한 도시입니다. 옛길을 따라 도시의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면서 약간의 상상력을 발휘하면, 아우크스부르크가 은행가 가문과 푸거 가문이 활약하던 시절, 어떤 의미를 갖고 있었을 것인지 짐작하게 될 것입니다. 즉, 탁월한 금융 중심지, 국제적 상업 도시, 예술의 장이었던 것입니다.

더 많이 »

카셀. 도큐멘타를 통해 현대 예술계의 중심으로 부상한 이 도시는 그림 형제의 유산을 보유함으로써 독일에서 가장 흥미진진한 예술 도시 가운데 하나입니다. 전통과 혁신의 역동적 결합이 늘 일어나는 도시, 유럽에서 가장 아름다운 공원에 속하는 빌헬름스회에 공원이 있는 도시, 다른 어떤 도시에서도 볼 수 없는 상징물 헤르쿨레스 청동입상을 가진 도시.

더 많이 »

19세기 말 부자와 미인이 모여들던 유럽의 여름 휴양지 바덴바덴은 오늘날 최고 수준의 의료 서비스, 휘황찬란한 축제 그리고 견줄 데 없는 우아함을 갖춘 온천과 문화의 도시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화려한 축제, 최상의 우아함으로 최고급, 세련미, 격조 높은 라이프 스타일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휴양이면 휴양, 문화면 문화, 웰빙과 고상한 정취까지: 바덴바덴은 항상 최고만을 제공합니다.

더 많이 »

빌레펠트는 1214년 헤르만 폰 라벤스베르크 백작에 의해 형성되었습니다. 멀리 내다볼 줄 아는 사람: 토이터 삼림을 관통하는 통행로 근처의 옛 교역 길들이 교차하는 지점이라는 우수한 입지 조건을 그는 알아보았습니다. 큰 광장과 목재 골조 주택을 가진 한 전형적 상업 도시의 탄생 배경은 그러했습니다. 예민한 예술감과 더불어 이는 오늘날까지 빌레펠트의 대표적 특성입니다.

더 많이 »

문화는 완벽히 달리 해석되고 정의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저 이렇게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드레스덴. 엄청나게 풍부한 일급 문화재들이 곳곳에서 번쩍이기 때문에 관광객들은 숨죽인 채 그저 넋을 놓을 수밖에 없습니다. 드레스덴은 그 모든 것들을 아름다운 강변과의 조화 속에 이루어 왔기에 망연자실은 곧 순수한 감동으로 번지게 됩니다.

더 많이 »

삶의 즐거움과 휴가 기분을 나타내는 유전자가 있다면, 쾰른 사람은 모두 그것을 여러 개 가지고 있는 게 틀림없습니다. 왜냐하면, 쾰른은 애착 그 이상으로서 삶을 두루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일종의 감정이나 입장 같은 것을 뜻합니다. 그리고 이에는 특히 카니발, 쾰시 그리고 당연히 쾰른 대성당이 포함됩니다.

더 많이 »

만일 독일 도시 중에 일등 같은 그런 것이 있다면 그것은 다름슈타트입니다. 고급스러우며 박식하고, 교양이 넘치고 다방면으로 흥미로우면서도 외장 또한 단정한 도시 – 다름슈타트는 학문, 문학, 미술, 건축을 통해 다름슈타트를 널리 유명하게 만든 자신만의 완전한 프로필을 개발하였습니다.

더 많이 »

크레펠트는 독일 섬유의 중심지입니다. 이 도시는 본래의 크레펠트, 바로크 시대의 위르딩엔, 중세 시대의 성채 도시 린과 같이 세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들은 오랫동안 각각의 도시로 성장했기에 오늘날에도 서로 간의 차이점을 뚜렷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이 도시는 명랑하고도 매우 기품 있는 생활 양식을 좋은 전통으로 간직하고 있는 도시입니다.

더 많이 »

마인츠는 대학 도시, 로마 시대 도시, 미디어 도시, 연방주 수도입니다. 그리고 로마네스크 성당, 구텐베르크 인쇄술, 라인 카니발의 삼박자를 뜻합니다. 또한, 마인츠 사람들이 진실로 자랑해 마지않는 2,000년에 육박하는 장구한 전통을 뜻하기도 합니다. 마인츠 사람들이 모두 다 깊이 공감하듯이 와인 문화도 이 도시의 많은 문화 유산 가운데 하나입니다.

더 많이 »

루드비히스하펜은 라인 강변의 도시로서 화학으로 유명하지만, 하나의 도시를 뜻하지는 않습니다. 이 도시는 19세기에 소규모 거주지에서부터 발전하였고 이때부터 역사의 무대에 등장하여 예술과 문화를 통해 새로운 정체성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라인 강변에 있는 모든 도시와 마찬가지로 루드비히스하펜 또한 도심과 초록이 어울리고, 역사적으로 흥미롭고 고유한 매력을 지닌다는 목적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더 많이 »

한때 독일 광산이었던 이 지역에는 500만 명의 거주자가 살고 있으며 현재 이곳은 유럽 최대 발전 지역으로서 대륙 전체에서 문화적으로 가장 왕성한 곳 중 하나입니다. 루르 지역은 보훔, 도르트문트, 두이스부르크, 에센, 오버하우젠 같은 대도시를 비롯하여 많은 다른 도시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놀라움이 가득한 독특한 도시 공간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더 많이 »

세계에서 가장 큰 박람회장을 가진 곳은 어디일까요? 혹시 도쿄? 유감스럽지만 아닙니다. 시카고? 런던? 상하이? 모두 아닙니다. 프랑크푸르트? 비슷합니다. 정답은 하노버입니다. 현대적인 박람회장을 가진 이 도시는 세계 경제를 이끄는 엔진 중의 하나가 되었습니다. 즉 아이디어, 혁신, 투자의 상징입니다.

더 많이 »

한때 독일 광산이었던 이 지역에는 500만 명의 거주자가 살고 있으며 현재 이곳은 유럽 최대 발전 지역으로서 대륙 전체에서 문화적으로 가장 왕성한 곳 중 하나입니다. 루르 지역은 보훔, 도르트문트, 두이스부르크, 에센, 오버하우젠 같은 대도시를 비롯하여 많은 다른 도시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놀라움이 가득한 독특한 도시 공간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더 많이 »

한때 독일 광산이었던 이 지역에는 500만 명의 거주자가 살고 있으며 현재 이곳은 유럽 최대 발전 지역으로서 대륙 전체에서 문화적으로 가장 왕성한 곳 중 하나입니다. 루르 지역은 보훔, 도르트문트, 두이스부르크, 에센, 오버하우젠 같은 대도시를 비롯하여 많은 다른 도시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놀라움이 가득한 독특한 도시 공간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더 많이 »

볼프스부르크는 20세기에 창설된 극소수 도시 중의 하나입니다. 1938년 7월 1일이 이 도시의 생일입니다. 짧고도 흥미진진한 도시의 역사에도 불구하고 이 도시는 신생 독일연방공화국의 도시 건축의 흐름을 선도했습니다. 이 도시는 계획도시의 성공 사례를 잘 보여줍니다. 도시의 역사는 폭스바겐 사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습니다.

더 많이 »

오스나브뤼크는 무엇보다도 베스트팔렌 조약과 관련하여 역사에 등장합니다. 하지만 오스나브뤼크는 그것만이 아닙니다. 여러 다채로운 측면을 갖고 있어 늘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옵니다. 예를 들면, 식도락가의 도시로서 훌륭한 지역 음식과 식도락가 모임 등으로 방문객들을 만족하게 합니다.

더 많이 »

라이프치히가 얼마나 음악적인지는, 1989년 평화 혁명의 첫 박이 이 도시에서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벌써 잘 드러납니다. 그래서 통독 후 사람들은 라이프치히를 “영웅들의 도시”라 불렀습니다. 하지만 그 칭호는 위대한 음악가, 지휘자, 작곡가들과도 관련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다른 어느 지역에서보다도 이곳에서 일상적이고 대중적이기 때문입니다.

더 많이 »

한자동맹의 여왕 뤼벡 시는 1143년 최초의 “오스트제 해안 도시”로 탄생했습니다. 중세 분위기가 감도는 가운데에 홀스텐 토어 같은 문화사적 명소들이 오늘날에도 경이로운 도시 경관을 형성하며 자유 제국과 한자 동맹 도시로서의 영예로웠던 시절을 회상하게 해줍니다.

더 많이 »

황제와 공작, 영웅과 찬미자, 발명가와 지식인: 중세부터 지금까지 뉘른베르크는 독일 역사의 반영이었습니다. 감동적이고 흥미진진하며 위대함과 비극을 오갔던 시간이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영주의 보호 아래 수공업과 예술이 꽃을 피웠고, 자유로운 분위기, 참신한 생각이 융성했기에 다른 어느 곳보다 살기 좋았습니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여전히 그렇습니다.

더 많이 »

브레멘은 연방주의 수도이면서 찬란한 해양 역사를 보유한 상업 도시입니다. 브레머하펜은 천 년 더 젊지만 여전히 역사와 이야기의 현장입니다. 그 둘이 함께 독일에서 가장 작은 연방주를 구성합니다. 거대한 경험의 세계: 열린 마음, 친절함, 즐거움, 새로움의 추구, 전통 보존 노력.

더 많이 »

Schott Glas나 Zeiss 같은 회사가 보여주듯이, 예나는 공업과 지식, 연구, 혁신과 학술의 멋진 결합을 나타냅니다. 그 장소는 연구소, 교육기관뿐만 아니라 아름다운 구시가지의 아늑하면서도 오래된 선술집들입니다.

더 많이 »

라인강과 모젤강의 합류 지점이며, 세계적으로 유명한 도이체스 에크에 위치하며,독일에서 가장 아름답고 오래된 도시 가운데 하나: 코블렌츠. 네 개의 미텔게비르게, 바인베르게, 숲 등이 멋진 배경으로 도시를 둘러싸고 있습니다. 2,000년 이상의 역사를 그림처럼 아름다운 교회, 성, 귀족의 성과 시민계층의 대저택들이 말해줍니다.

더 많이 »

뷔르츠부르크, 역사와 문화 그리고 와인이 아름답게 어우러지는 곳. 왕도이자 대학도시, 마인 강 양쪽에 그림처럼 자리한 도시, 활기찬 분위기뿐만 아니라 사랑스러움이 넘치는 곳. 뷔르츠부르크는 프랑켄 와인의 중요 생산지로서 그리고 무엇보다도 대단한 관광명소를 가진 도시로서 유명합니다.

더 많이 »

교회, 탑, 다리, 거대한 문화, 멋진 축제. 에어푸르트는 중세 분위기와 긴 역사, 생명력과 정신적 깊이를 사랑합니다. 이 도시는 튀링엔 주의 수도입니다. 독일과 유럽의 교역로가 교차하는 지역이었기에 이 도시는 오래전부터 주요 사상가들의 활동무대였으며 자랑스러운 개혁의 중심지이고 그래서 전 세계 방문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입니다.

더 많이 »

여러 면을 지닌 도시 - 전통과 역사가 가득하고, 동시에 현대적인 도시의 정서가 있으며, 생기 넘치는 삶을 즐기는 도시: 잉골슈타트는 도나우 강변의 대학 도시이자, 쇼핑 도시, 짜릿한 다채로운 매력과 분위기로써 사람을 열광시킵니다. 특히 아우디 포럼은 자동차 애호가에게만 흥미로운 장소가 아닙니다.

더 많이 »

묀헨글라트바흐, 이 도시의 특성은 도회적 분위기와 전원적 매력이 아주 잘 어울려졌다는 점을 눈여겨볼 수 있습니다. 공원과 숲이 "녹지 속 대도시"를 규정하지만, 묀헨글라트바흐 또한 주요 건축물과 세계적 명성의 박물관 그리고 연극, 카바레 공연 등이 왕성한, 문화와 예술의 도시이기도 합니다.

더 많이 »

한때 독일 광산이었던 이 지역에는 500만 명의 거주자가 살고 있으며 현재 이곳은 유럽 최대 발전 지역으로서 대륙 전체에서 문화적으로 가장 왕성한 곳 중 하나입니다. 루르 지역은 보훔, 도르트문트, 두이스부르크, 에센, 오버하우젠 같은 대도시를 비롯하여 많은 다른 도시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놀라움이 가득한 독특한 도시 공간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더 많이 »

만하임은 움직임을 만듭니다: 칼 드라이스가 1817년 라인과 네커 강변의 이 대학도시에서 처음으로 자전거를 만들었고, 1886년에는 칼 벤츠의 최초의 자동차가 시내를 주행하였습니다. 1921년에는 전설적인 란츠의 트랙터 ‘불독’이 뒤를 이었으며, 율리우스 하트리는 1929년 이곳에서 세계 최초의 로켓을 조립하였습니다. 창조적 두뇌를 가진 자들은 특히 만하임에서 편안함을 느낍니다.

더 많이 »

슈바르츠발트, 포게젠과 라인 평원의 펠처발트 사이에 자리에 위치하고 있는 칼스루에는 과학과 기술의 중심지이며 독일에서 가장 중요한 법원들의 소재지이자 소속 연방주의 인터넷 하우프투슈타트(이용율 최고 도시)입니다. 그리고 정신적 분위기가 다른 곳보다 조금은 더 자유롭기 때문에 칼스루에에서는 예술, 문화, 삶의 기쁨이 활짝 피어납니다.

더 많이 »

사람들이 라이프스타일 또는 삶의 방식이라고 말하는 것, 그것을 뮌헨에서는 매우 중요시합니다. 그 이유가 유명한 희고 푸른 하늘 아니면 도시의 아름다움에 있는지 그것은 조금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여하튼 뮌헨 사람들은 맥주집, 멋진 대로 또는 FC 바이에른 경기장에서건 늘 최상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더 많이 »

한때 독일 광산이었던 이 지역에는 500만 명의 거주자가 살고 있으며 현재 이곳은 유럽 최대 발전 지역으로서 대륙 전체에서 문화적으로 가장 왕성한 곳 중 하나입니다. 루르 지역은 보훔, 도르트문트, 두이스부르크, 에센, 오버하우젠 같은 대도시를 비롯하여 많은 다른 도시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놀라움이 가득한 독특한 도시 공간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더 많이 »

사랑을 샘솟게 하는 도시, 세계적 명성, 도시 관광에 관한 한 국제적 에버그린. 바로 하이델베르크입니다. 알테브뤼케와 거대한 성 사이의 꿈결 같은 낭만, 특급 문화 행사와 기타 행사, 맛깔스럽고도 정성스런 음식 문화, 네커강과 오덴 삼림 사이의 탁월한 입지가 바로 그 핵심입니다.

더 많이 »

최근 역사에서 “옛 수도”라는 딱지가 붙는 도시는 많지 않습니다. 본은 그런 도시 중 하나입니다. 수도로서의 후광을 잃어버린 본은 바야흐로 숲 속의 공주처럼 잠에 빠져들고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오해입니다. 예전에는 “연방 마을”, 이제는 국제 경제 문화 중심지. 본은 예전처럼 자신 있고 당당하게 세계를 향해 서 있습니다.

더 많이 »

독일 어디에서도 이곳에서보다 “모더니즘의 도시”라는 표현이 더 어울리는 곳은 없을 것입니다. 독일의 경제와 과학의 역동적인 발전에 원동력이 되는 산업적 모더니즘을 꽃피운 켐니츠는 동시에 문화와 건축학적 모더니즘의 영향력을 상징합니다.

더 많이 »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

What travellers from around the world are saying

Herrenhauser Gärten Grotto

Niki the St.-Phalle at her best

A couple of years ago a very wealthy friend of mine, who owns an work of art by French artist Niki de St.-Phalle, told me included Hannover in a trip to Europe just to see Nikki's art in town. I had totally forgotten this until I came to Hannover and found out that Niki's works are all over the place. There are three Nanas in the Sculpture Mile downtown and an ancient grotto at the Herrenhauser Gardens was redone by Niki, who filled with her Nanas, a colorful Ganesha and a myriad of kaleidoscopic mirrors. Before her death, she donated her private collection to Hannover's Sprengel Museum, and will appear in the new wing due to open late in 2016.

자세한 내용 »

xongas@gmail.com

Elbphilarmonie

The next big thing

Due to open in 2017, the Elbphilarmonie is a ~very~ controversial project among Hamburg's taxpayers. But its sheer originality and generous public spaces will definitely put Hamburg on the map of people who've never thought of visiting this vibrant town. The building will contain three concert halls, two hotels, apartments, shops and a public square between the base of the bulding (a former wharehouse) and the new, Gaudí-esque top. You can count on Hamburg becoming as popular with foreign travelers as it is among German visitors.

자세한 내용 »

xongas@gmail.com

Christmas Markets in Cologne

A White Christmas in Cologne

My notions of winter in Europe have been shaped by Hollywood movies. I expected to watch snowflakes romantically descend upon short winter days, and the cosy glow of Christmas trees in makeshift homes (think boutique hotels) to keep me warm. What surprised me on my December trip to Germany was the camaraderie and sheer revelry at the country’s famous Christmas markets, compelling enough to brave the single digit temperatures and rejoice over a white winter! If the thought of Europe evokes images of quaint old churches in juxtaposition with hi-tech buildings, and old towns with cobbled streets and artistic cafes, a winter trip to Cologne only romanticizes those images further. Come December, chirpy little Christmas Markets pop up among the city’s most charming neighborhoods, and become the go-to place for the city’s locals. Colorful booths line the streets, selling traditional German and Christmas gifts, like the famous Räuchermännchen, a wooden toy that is an incense smoker in disguise. Food stalls serve up hash browns, frankfurters, crepes, and local delicacies. People gather around drinking glühwein, the famous mulled wine of Europe warmed with spices, chatting, warming up over some neighborhood gossip. Christmas music plays everywhere, and the night rings with the clinking of cups and prost. Such revelry! At the Christmas Market on the Alter Markt in Cologne, local craftsmen and women demonstrate their talents with wood crafts, crystal painting and glass glazing; it is fascinating to observe the precision and pride that goes behind each little piece of work, and meet men and women who have come to these markets since they were little boys and girls. But the icing on the cake in a festive Cologne is its main market, which glitters in the dramatic backdrop of the city’s oldest and most charming cathedral; truly a European Christmas!

자세한 내용 »

shivyanath@gmail.com

Alternativ livsstil i centralt belägna Gängeviertel

Alternativ livsstil i centralt belägna Gängeviertel

I Neustadt i centrala Hamburg finns det tolv höghus vars skepnad kontrasterar mot de arkitektritade glaskomplexen som omger dem. Det är Gängeviertel som är en hejdlös blandning av konstnärskollektiv, caféer, matkooperativ, musikscener och experimentella utställningar. Här kan vad som helst hända. Exempelvis ett 24-timmars DJ-maraton. I en annan lokal pågår soundcheck för kvällens rockband. Oavsett vad som sker så är vi förundrade över att elektriciteten pallar och att det inte blir kortslutning i de löst hängande elledningarna. Var inte blyg - våga öppna dörrar som ser stängda ut och kliv in. Bakom en av dörrarna hittade vi några ivrigt frivilliga som förberedde middagen för kvarterets invånare och gäster. Hade det varit en annan årstid skulle säkert utomhusgrillen (i form av fronten av en bil) varit i full gång. Delad glädje är dubbel glädje så varför inte gå med i kvarterets matkooperativ som köper in ekologiska råvaror i större volymer och säljer till medlemmarna utan påslag. Vi fick dock veta att det lite opraktiskt för oss som bor i Stockholm. Ska också erkänna att vi var lite tveksamma till kooperativets mjölleverantör. Det hembakade brödet som såldes i anslutning hade vissa jäsningsproblem. Efter ett tag behöver man smälta intrycken och då erbjuds kaffe och annat drickbart i kvarterets hål-i-väggen-café. Vad kostar kaffet? Ja det är en bra fråga. Det finns ingen prislista. Alla betalar enligt egen förmåga och godtycke. Det som förundrar oss mest är att Gängeviertel har bästa cityläge. I Stockholm hade ett sådant här område aldrig fått en chans. Dessutom hade fastighetsnämnden, miljöförvaltningen, hälsovårdsmyndigheten, rättsväsendet och diverse andra instanser haft en hel del synpunkter på både interiör och exteriör. I kontrasternas Hamburg är det tvärtom. Här har staden investerat 30 miljoner euro i kvarteret men vi fick ingen riktigt koll på vad pengarna gick till. Helt klart är att en del borde gå till grundrenovering. Efter denna resa har vi fått oss en tankeställare och omvärderat det tyska uttrycket ’ordnung-muss-sein’. Det är säkerligen i Sverige som ordningsbyråkraterna bor. Tack till vår ypperlige guide Tomas som tog oss runt bland rivningskåkarna. Hit hade vi aldrig hittat på egen hand! Adress: Caffamacherreihe i Neustadt, i närheten av Hotel Scandic Emporio Text: Lilian Foto: Teija

자세한 내용 »

lilian_brunell@hotmail.com

Äta, shoppa, uppleva och bo – allt på gångavstånd

Hotel Baseler Hof ligger på Esplanade 11 och har det perfekta cityläget för en weekend i Hamburg. 4-stjärnigt med gemytlig stämning och hjälpsam personal. Rummen är ganska enkla men stora och funktionella. Den rikliga frukostbuffén serveras i en vardagsrumslik matsal. Lounge med välförsedd bar finns i anslutning till receptionen. www.baselerhof.de Från hotellet är det sedan gångavstånd till shopping, stadsoperan, restauranger, caféer och promenadstråk längs vattnet. Föredrar man kommunala transportmedel ligger U-Bahn Stephansplatz alldeles utanför. Dammtor S-Bahn ligger ca 10 minuter bort. Runt hörnet ligger gågatan Colonnaden med ett flertal restauranger och caféer. Vi testade bl.a. Hamburger Fischerstube, en restaurang i gammaldag stil med vita spetsgardiner och traditionell träinredning. Goda grillade fiskrätter till humant pris. www.hamburger-fischerstube.de Behöver man en fika eller en snabblunch med vin rekommenderas portugisiska Pastelaria Caravela, som ligger en halv trappa ner på Colonnaden 43. Vill man hellre äta en ekologisk, vegetarisk lunch går man till Waku Waku på Dammtorstrasse 29. www.facebook.com/WakuWakuHamburg När man ändå befinner sig på Dammtorstrasse kan vi rekommendera en shoppingrunda på Budnikowsky, eller Bundi som det kallas i folkmun. Det är Hamburgs egen ’chemistry-kedja. Här finns allehanda produkter för kropp och hår, naturpreparat, smink, tvättmedel, vin, kattmat. Med andra ord det mesta. Köp vitaminer och mineralpiller. Det är superbra priser jämfört med Sverige. www.budni.de I samma kvarter, på Kleine Theaterstrasse 10, finns biografen Metropolis Kino. Kolla in programmet för det är här man hittar filmer utanför det ordinarie utbudet och det ordnas ofta olika temaveckor. Inredningen är i 50-talsorginal och bara den värd ett besök. www.metropoliskino.de/index.php?id=29 Hamburgerische Staatsoper grundades redan 1698 och är ett operahus för folket, dvs. den är inte grundad av en kunglighet. Vid denna tidpunkt var det revolutionerande att gemene man fick tillträde till en opera. Musik komponerades i regel för kyrkligt bruk och teologerna lär inte ha varit förtjusta i de folkliga upptåg som operaföreställningarna ansågs vara. Nuvarande operahus ligger på Große Theaterstraße 25 www.hamburgische-staatsoper.de Hamburg har alla möjligheter att bli en ledande turistdestination i Tyskland men vill man locka även utländska turister måste det till en språklig förbättring. I nuläget är det mestadels tysktalande turister i staden och det finns ytterst lite information på engelska eller andra språk. Hamburgs turistorganisation är medveten om problemet och har startat ett projekt där man uppmanar kulturinstitutioner, med flera, att översätta sitt material. Vi hoppas det blir framgångsrikt – det är staden värd. #hamburg #baselerhof #tyskaturistbyrån #hamburgtourismus

자세한 내용 »

lilian_brunell@hotmail.com

Nattlivet i St. Pauli är som en tysk cocktail

St.Pauli-området, nattetid. Vårt fokus var att kolla in om det verkligen var här som alla festar loss. Oj vad många etablissemang vi hann med tack vare vår kunnige guide Tomas. Variationen på ställena är lika bred som Reeperbahn är lång. Det liknar minst sagt en cocktail på tyskt vis. Efter en trivsam middag på kvarterskrogen Gasthof Möhrchen i stadsdelen Ottensen, Altona, pausade vi i vinterkylan för en drink på Gazoline Bar i samma område. Därefter var vi redo för det Hamburgska nattlivet runtomkring Reeperbahn och dess tvärgator. Gasthof Möhrchen har adress: Spritzenplatz 4 www.gasthof-moehrchen.de Gazoline har adress: Bahrenfelder Straße 132 www.gazoline-bar.de ’Zum Silbersack bei Erna’ är stället du inte trodde fanns. Silbersack är kult och har undgått renoveringar sedan det öppnades på 40-talet. Här är det gästerna bestämmer musiken. Jukeboxen är granne med toaletten och vi nostalgiker frossar i Marlene Dietrich, Demis Roussos, Udo Jürgens och andra tyska storheter. Cigarettröken ligger som en Lützendimma över publiken som sjunger allsång till tyska schlagers. Ja du läste rätt – det verkar vara tillåtet att röka på barerna i Hamburg. Silbersackstraße 9. Ingen hemsida Nästa anhalt var intima ’Haschenschaukel’ med lampor av dockhuvuden och fuskbrasa. Sannolikheten är stor att du får höra ett liveframträdande eftersom baren stöttar lokala band som är i begynnelsen av en framtida karriär. Adress: Silbersackstraße 17 www.hasenschaukel.de ’Onkel Otto’ tilltalar stadens punkare. Musiken, stämningen och miljön avspeglar detta på ett tydligt sätt. Adress: Bernhard-Nocht-Str. 22 www.facebook.com/pages/Onkel-Otto/272158609461504 Betydligt mer trängsel var det på ’The Golden Pudel Club’. Två DJ:s i genrerna hiphop och electro, liveband, litet dansgolv och fallfärdigt hak med hög stämning. Packat med folk och superinne. Symbolisk inträdesavgift. Adress: St. Pauli Fischmarkt 27 www.pudel.com/english.php Symbiosen Lindy Hop och gaybar finns på 'Komet Musik Bar'. Klassiska discohits och pubstämningen i källaren. I gatuplan stuffar dansparen runt till swingepokens slagdängor. Adress: Erichstrasse 11 www.komet-st-pauli.de Ingen kväll i St. Pauli är komplett utan ett showuppträdande. 'Queen Calavera' har nischat in sig på burlesque i litet format. På gränsen till för intimt då scenytan är större än publikyta. Uppträdande varje halvtimme. Inträde 10 euro. Adress: Gerhardstraße 7. Ingen hemsida. Kvällen avslutades på ett storstilat sätt med besök på 'Hotel East Hamburg'. Här härskar stora ytor, lounger i flera våningsplan, utrymmen späckade med designprylar och egen CD-kollektion som spelades i bakgrunden. Markant kontrast till våra tidigare barbesök men föga imponerande. Detta har vi sett förut och trötta som vi var lämnade vi hotellet med en uttråkad gäspning. Adress: Simon-von-Utrecht-Straße 31 www.east-hamburg.de PS: Är man 60+ så kan vi rekommendera 'Faltenrock' i Gängeviertel. På söndag och måndag är det mötesplatsen för alla som gillar boogie, twist, rock`n roll och som klarar åldergränsen. Tyvärr var vi för unga för att bli insläppta. Ingen hemsida men finns på Facebook: www.facebook.com/pages/Faltenrock-%C3%9C60-Tanzabend/245917842200356 Text: Lilian Foto: Teija

자세한 내용 »

lilian_brunell@hotmail.com

Shopping in the city

I am continuing my little Berlin report. We planned to go shopping and sightseeing at the weekend with Nóri. Unfortunately, shops in Germany are closed on Sundays so we had to do the shopping part on Saturday... We were walking in the streets in the city centre in the morning and we went into interesting design stores when we spotted them. I like talking to the locals because a lot of nice memories come back in connection with Germany. I was 11 years old when I first spent a longer period of time in summer at a German family. It is funny to think back that I could hardly understand anything from what they were trying to tell me, I was so embarrassed that I answered "Ja" to everything... :) We left the shopping centres to the afternoon where we could really enjoy our shopping mania. We found a Primark shop here, too, well known from London... :) If you ever enter this shop, you will surely leave with more than one shopping bag. :) The sales were still on which meant that we bought almost everything for 3 or 5 Euros. It was the earthly heaven itself, I could hardly stop myself from putting the whole store into my basket. By the end of the day, we got totally exhausted and couldn't wait to relax after these two long days... X x Festy

자세한 내용 »

festyinstyle@gmail.com

Mercedes-Benz Fashion Week Berlin - Studio Kaprol fashion show and backstage

I couldn't wait for the second fashion show on Friday because the marketing person of Studio Kaprol contacted me a few weeks ago to ask us to take some photos of their backstage and post them on our blogs. It was a great experience for me to get a glimpse again behind the scenes of an international fashion week. It had only happened to me once on my first fashion week in New York. Then, the series of pleasures continued as we got private VIP seats to the second row among journalists and celebrities from Berlin. I was extremely happy to be able to watch this special show from such proximity. It started with an art movie and then the models walked on the runway in an unusual way, wandering around and staying on the stage. There were more and more of them up there, then they got together and finally brought the designer forward. I found it a really good idea to present these loose street wear clothes in such a creative way. X x Festy

자세한 내용 »

festyinstyle@gmail.com

Mercedes-Benz Fashion Week Berlin

Mercedes-Benz Fashion Week Berlin - Marina Hoermanseder fashion show

I thought that Friday is also worth mentioning and I should make a post about the fashion shows, too. We received standing tickets for Marina Hoermanseder's show so we could see the happenings from upstairs with Nóri. It was ideal to take photos from there because we could see the whole area. I love the feeling when the atmosphere of the fashion week catches me and I watch the creations of different designers with excitement. Marina Hoermanseder, Austrian designer, created an extravagant collection with the patterns of medical aids in the clothes. It was interesting to see a kind of knee machine on a fashion show that I had to wear after my sport accident... xo, Festy

자세한 내용 »

festyinstyle@gmail.com

Mercedes-Benz Fashion Week Berlin

So many things have happened during a day, it seems that we have been here in Berlin for a week already. We left Budapest in the morning with Nóri Oravecz and we landed in Germany at noon. Our accommodation is in the city centre so we can easily reach everything within 15 minutes. I was really excited because I had never been to Berlin Fashion Week before so I couldn't wait to sit on the shows and learn about German fashion. We were invited to two fashion shows yesterday. At first, we checked the creations of a talented Austrian designer, Marina Hoermanseder. Then, we had the opportunity to look at the backstage of Studio Kaprol, it was the first time I had received a VIP ticket on an international fashion event. We could watch the fashion show from the second row which is a fantastic feeling for a fashion blogger. :) We got an invitation to the closing party at night where we got to know German and Austrian journalists and designers. It was adventurous to get to the party... It took almost an hour to find one of the old factory sites of East-Berlin. The place had a special atmosphere with a ruined brick building, wall paintings and railways tracks. Finally, we found a huge building like a hangar where masked hostesses were welcoming the guests at the end of the red carpet. We entered a large room where the closing ceremony took place. We talked to a lot of fashion professionals, everybody was friendly and kind to us. One of the great advantages of Berlin is that the underground operates all night so you can get home very easily even after midnight. X x Festy

자세한 내용 »

festyinstyle@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