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cloud

문화는 완벽히 달리 해석되고 정의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저 이렇게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드레스덴. 엄청나게 풍부한 일급 문화재들이 곳곳에서 번쩍이기 때문에 관광객들은 숨죽인 채 그저 넋을 놓을 수밖에 없습니다. 드레스덴은 그 모든 것들을 아름다운 강변과의 조화 속에 이루어 왔기에 망연자실은 곧 순수한 감동으로 번지게 됩니다.

더 많이 »

만일 독일 도시 중에 일등 같은 그런 것이 있다면 그것은 다름슈타트입니다. 고급스러우며 박식하고, 교양이 넘치고 다방면으로 흥미로우면서도 외장 또한 단정한 도시 – 다름슈타트는 학문, 문학, 미술, 건축을 통해 다름슈타트를 널리 유명하게 만든 자신만의 완전한 프로필을 개발하였습니다.

더 많이 »

만하임은 움직임을 만듭니다: 칼 드라이스가 1817년 라인과 네커 강변의 이 대학도시에서 처음으로 자전거를 만들었고, 1886년에는 칼 벤츠의 최초의 자동차가 시내를 주행하였습니다. 1921년에는 전설적인 란츠의 트랙터 ‘불독’이 뒤를 이었으며, 율리우스 하트리는 1929년 이곳에서 세계 최초의 로켓을 조립하였습니다. 창조적 두뇌를 가진 자들은 특히 만하임에서 편안함을 느낍니다.

더 많이 »

다른 도시가 갖고 있지 않은 무엇을 베를린은 갖고 있을까요? 우선 베를린 사람들입니다. 까칠하지만 속 깊은 매력이 베를린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형성합니다. 베를린은 풍부한 관광명소임이 틀림없습니다. 20세기의 거대한 역사와 드라마 속에서 진취적 분위기와 시대정신이 숨 쉬고 있습니다.

더 많이 »

태양이 다른 곳과 달리 프라이부르크에서는 늘 빛나기 때문에 프라이부르크 사람들이 그렇게 유쾌한 것일까요, 아니면 그들이 그렇게 햇살 같은 성격을 갖고 있기 때문에 많은 햇살로 보상을 받는 것일까요? 그 누가 답을 알겠습니까? 그러나 분명한 사실은 독일에서 가장 남쪽의 대도시인 프라이부르크에서는 살기가 참 좋다는 것입니다.

더 많이 »

라이프치히가 얼마나 음악적인지는, 1989년 평화 혁명의 첫 박이 이 도시에서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벌써 잘 드러납니다. 그래서 통독 후 사람들은 라이프치히를 “영웅들의 도시”라 불렀습니다. 하지만 그 칭호는 위대한 음악가, 지휘자, 작곡가들과도 관련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다른 어느 지역에서보다도 이곳에서 일상적이고 대중적이기 때문입니다.

더 많이 »

한자동맹의 여왕 뤼벡 시는 1143년 최초의 “오스트제 해안 도시”로 탄생했습니다. 중세 분위기가 감도는 가운데에 홀스텐 토어 같은 문화사적 명소들이 오늘날에도 경이로운 도시 경관을 형성하며 자유 제국과 한자 동맹 도시로서의 영예로웠던 시절을 회상하게 해줍니다.

더 많이 »

모차르트 도시인 아우크스부르크는 독일에서 역사적으로 가장 중요한 도시 중의 하나입니다. 물론 아주 아름답기도 한 도시입니다. 옛길을 따라 도시의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면서 약간의 상상력을 발휘하면, 아우크스부르크가 은행가 가문과 푸거 가문이 활약하던 시절, 어떤 의미를 갖고 있었을 것인지 짐작하게 될 것입니다. 즉, 탁월한 금융 중심지, 국제적 상업 도시, 예술의 장이었던 것입니다.

더 많이 »

최근 역사에서 “옛 수도”라는 딱지가 붙는 도시는 많지 않습니다. 본은 그런 도시 중 하나입니다. 수도로서의 후광을 잃어버린 본은 바야흐로 숲 속의 공주처럼 잠에 빠져들고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오해입니다. 예전에는 “연방 마을”, 이제는 국제 경제 문화 중심지. 본은 예전처럼 자신 있고 당당하게 세계를 향해 서 있습니다.

더 많이 »

자브뤼켄: 정감 있는 도시로 활발한 문화 활동, 바로크 건축, 프랑스 분위기, 자를란트의 생활 양식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동시에 대학 도시 겸 연방주 수도, 경제 중심지 겸 박람회 도시이기도 합니다. 자르 메트로폴은 세 개의 연방주로 이루어진 광역권의 핵심이자 안락함을 누릴 수 있는 조용하고 여유로우며 행복한 도시입니다.

더 많이 »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

What travellers from around the world are saying

Crazy SB Waschsalon

Crazy SB Waschsalon

Quando estamos viajando, nada como ter uma lavanderia perto para as horas de aperto. Não tem como não notar essa lavanderia toda "modernosa". Crazy SB Waschsalon chama a atenção por suas centenas de meias penduradas. Uma decoração perfeita para o ambiente. Eu não cheguei a lavar nenhuma roupa na minha estádia em Dresden, mas se ficasse mais uns dias, teria voltado lá de certeza. Fica na Louisenstraße 6, aberto todos os dias das 06h - 23h.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Travel Bookshop

Travel Bookshop - para os apaixonados por viagem

As coisas mais legais, sem dúvidas eu encontrei em Neustadt. É a região mais alternativa e legal de Dresden. Foi lá que eu vi uma das Lojas de Livros de Viagem mais legais. É aquela loja/livraria/papelaria que você vai querer comprar tudo. Passei uma boa hora lá dentro, folheando (porque ler em alemão, nem em sonho!) todos os guias, livros. Comprei uns postais lindos. Bobeei por não ter comprado uns mapas antigos, eram lindos.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Schwebebahn

Schwebebahn

Para ter uma vista incrível de Dresden, vale muito a pena pegar o monorail em Loschwitz. Além de ver a cidade, você ainda terá uma vista privilegiada da Ponte Azul - Blaueswunder.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Kunsthofpassage

1000 e 1 passagem

Em Neustadt tem a Kunsthofphpassage, que é uma passagem incrível. Ela tem vários prédios "temáticos". O azul por exemplo quando chove, a água nos canos vira música. Fora os prédios, ainda tem várias lojas bacanas e cafés charmosos para você aproveitar. #youngDresden #mustsees #shopping #cafés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Obras incríveis

Albertinum: um museu de arte moderna de 125 anos, que foi reaberto em 2010, após uma reforma de 51 milhões de euros. A coleção de retratos começa com um dos pintores alemães mais românticos, Caspar David Friedrich, e termina com seu artista vivo mais famoso, Gerhard Richter, sendo que ambos passaram a infância em Dresden. Você vai encontrar desde a Bailarina de Degas, a Monet, Manet, Rodin, Van Gogh. A entrada Vista 10€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Zwinger Palace

O Chateau de Versailles de Dresden

O Zwinger Palace é um dos melhores exemplos da arquitetura barroca tardia na Alemanha. Construído entre 1710 e 1728 pelo arquiteto Pöppelmann, o Palácio Zwinger foi usado para grandes festas e torneios. Hoje, o complexo barroco de pavilhões, galerias e pátios interiores é a casa de grandes museus e obras. A Madonna Sistina de Rafael você encontrará lá. O acervo de Porcelana tambem é belíssimo. O Arsenal também é muito interessante se você curte trajes e armas. Se você não quiser entrar em nenhum museu, vá pelo menos para andar pelos jardins e admirar o "Kronentor", que é o portão com a coroa.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Asisi Panometer

Dresden : 1945

Setenta anos depois do bombardeio de Dresden, na Segunda Guerra Mundial, um panorama de 360 ​​graus que mostra a cidade destruída foi revelado na cidade. O artista Yadegar Asisi criou uma imagem circular de 100 metros de largura e 30 metros de altura que mostra Dresden após os devastadores ataques aéreos dos aliados. Entre 13-15 fevereiro de 1945, apenas alguns meses antes do fim da guerra, os bombardeiros britânicos e norte-americanos destruíram mais de 90 por cento do centro histórico da cidade, matando cerca de 25.000 pessoas. Mais de 3.900 toneladas de bombas de alto poder explosivo e dispositivos incendiários dizimaram marcos importantes do barroco em uma cidade que é considerada "a Florença do Elba". O panorama, Dresden: 1945, fica aberto de 24 de Janeiro à 31 de maio de 2015, no gasômetro Panometer. http://www.asisi.de/en/panoramas/dresden-1945/photo-gallery.html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Frauenkirche - Church of Our Lady

A Lady de Dresden

A Igreja da Nossa Senhora de Dresden é um espetáculo de linda. É a igreja que vai te impactar no primeiro minuto que você entrar e ver uma igreja branca, super luminada. Se há um lugar cuja história pode mover-lo às lágrimas, será n'a Igreja de Nossa Senhora. Durante a Segunda Guerra Mundial, a igreja foi bombardeada e ficou em escombros até 1994, quando um programa de restauração foi iniciado. Hoje, é um lembrete dos dias antes da guerra e um dos lugares que você vai ter uma história imparcial sobre a Segunda Guerra Mundial.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접근성 컨트롤

두 가지 유용한 조합(브라우저 확대/축소):

확대: +

축소: +

다음 아이콘을 클릭하여 브라우저 공급자에서 기타 도움말을 받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