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cloud

볼프스부르크는 20세기에 창설된 극소수 도시 중의 하나입니다. 1938년 7월 1일이 이 도시의 생일입니다. 짧고도 흥미진진한 도시의 역사에도 불구하고 이 도시는 신생 독일연방공화국의 도시 건축의 흐름을 선도했습니다. 이 도시는 계획도시의 성공 사례를 잘 보여줍니다. 도시의 역사는 폭스바겐 사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습니다.

더 많이 »

사람들은 자동차를 운전합니다. 또는 자동차를 꿈꿉니다. 그 두 가지에 관해 슈투트가르트에서는 지상 최적의 장소 중 한 곳입니다. 이곳에서 세계적 명성의 자동차가 생산되기 때문에 그렇다는 것이 아닙니다. 이곳에서는 자동차 역사가 다른 그 어느 곳에서보다 생생하게 살아 숨 쉬고 있기 때문입니다. 네 바퀴에 대한 꿈, 슈투트가르트에서 그 꿈은 멋진 현실로 이루어집니다.

더 많이 »

한때 독일 광산이었던 이 지역에는 500만 명의 거주자가 살고 있으며 현재 이곳은 유럽 최대 발전 지역으로서 대륙 전체에서 문화적으로 가장 왕성한 곳 중 하나입니다. 루르 지역은 보훔, 도르트문트, 두이스부르크, 에센, 오버하우젠 같은 대도시를 비롯하여 많은 다른 도시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놀라움이 가득한 독특한 도시 공간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더 많이 »

세계에서 가장 큰 박람회장을 가진 곳은 어디일까요? 혹시 도쿄? 유감스럽지만 아닙니다. 시카고? 런던? 상하이? 모두 아닙니다. 프랑크푸르트? 비슷합니다. 정답은 하노버입니다. 현대적인 박람회장을 가진 이 도시는 세계 경제를 이끄는 엔진 중의 하나가 되었습니다. 즉 아이디어, 혁신, 투자의 상징입니다.

더 많이 »

먼 세계를 발견하고 함부르크로 되돌아오기: 가장 아름다운 여행은 아마 이것일 것입니다. 평소 소극적인 한자 도시인이지만 세계로의 문, 바다의 아름다움, 북부의 해양성 고기압 등 이 도시가 발산하는 분위기와 매력에 관한 자부심은 거의 감추지 못합니다.

더 많이 »

한때 독일 광산이었던 이 지역에는 500만 명의 거주자가 살고 있으며 현재 이곳은 유럽 최대 발전 지역으로서 대륙 전체에서 문화적으로 가장 왕성한 곳 중 하나입니다. 루르 지역은 보훔, 도르트문트, 두이스부르크, 에센, 오버하우젠 같은 대도시를 비롯하여 많은 다른 도시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놀라움이 가득한 독특한 도시 공간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더 많이 »

뒤셀도르프에서 최신 맞춤의상과 기성복으로 패션쇼가 열리면 독일만이 아니라 세계 패션계가 관객이 됩니다. 박람회 “The Gallery Düsseldorf”는 매년 2회 개최됩니다. 전신은 Igedo로서 당시 세계 최대 규모의 패션 행사였습니다. 박람회가 문을 열게 되면 세계 패션디자이너들과 패션업자들의 메카는 라인 강가가 됩니다.

더 많이 »

한때 독일 광산이었던 이 지역에는 500만 명의 거주자가 살고 있으며 현재 이곳은 유럽 최대 발전 지역으로서 대륙 전체에서 문화적으로 가장 왕성한 곳 중 하나입니다. 루르 지역은 보훔, 도르트문트, 두이스부르크, 에센, 오버하우젠 같은 대도시를 비롯하여 많은 다른 도시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놀라움이 가득한 독특한 도시 공간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더 많이 »

본래 프랑크푸르트는 상당히 현대적인 도시입니다. 비즈니스, 건축, 유럽 3위의 공항이 모두 최신입니다. 아마 바로 그 때문에 프랑크푸르트는 박물관에 특별한 애착을 갖고, 그 결과 갖가지 종류, 다양한 주제와 규모의 박물관을 갖게 되었나 봅니다. 슬로건은 이렇습니다. '시대보다 늘 조금은 앞서 간다, 하지만 시대는 준수한다.'

더 많이 »

전통이 가득하면서도 현대적인 대도시로서 브라운슈바이크는 수 천년간 그 매력을 잘 보존하고 있어서, 유서깊은 역사와 아름다운 도시 풍경을 제공합니다. 해피 리찌 하우스 같은 동시대 건축물, 활기가 넘치는 문화 예술공연, 넓게 펼쳐진 공원들이 매력을 발산합니다.

더 많이 »

한때 독일 광산이었던 이 지역에는 500만 명의 거주자가 살고 있으며 현재 이곳은 유럽 최대 발전 지역으로서 대륙 전체에서 문화적으로 가장 왕성한 곳 중 하나입니다. 루르 지역은 보훔, 도르트문트, 두이스부르크, 에센, 오버하우젠 같은 대도시를 비롯하여 많은 다른 도시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놀라움이 가득한 독특한 도시 공간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더 많이 »

뮌스터는 1,20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스레 간직한 채 전 세계를 향해 열려있는, 젊고 캐주얼한 도시입니다. 주교 도시이건, 한자동맹의 도시이건 또는 대학 도시이건, 뮌스터는 항상 주변 지역뿐만 아니라 그 이상의 차원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뮌스터는 세계사 속에 베스트팔렌 조약이 체결된 도시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더 많이 »

여러 면을 지닌 도시 - 전통과 역사가 가득하고, 동시에 현대적인 도시의 정서가 있으며, 생기 넘치는 삶을 즐기는 도시: 잉골슈타트는 도나우 강변의 대학 도시이자, 쇼핑 도시, 짜릿한 다채로운 매력과 분위기로써 사람을 열광시킵니다. 특히 아우디 포럼은 자동차 애호가에게만 흥미로운 장소가 아닙니다.

더 많이 »

슈바르츠발트, 포게젠과 라인 평원의 펠처발트 사이에 자리에 위치하고 있는 칼스루에는 과학과 기술의 중심지이며 독일에서 가장 중요한 법원들의 소재지이자 소속 연방주의 인터넷 하우프투슈타트(이용율 최고 도시)입니다. 그리고 정신적 분위기가 다른 곳보다 조금은 더 자유롭기 때문에 칼스루에에서는 예술, 문화, 삶의 기쁨이 활짝 피어납니다.

더 많이 »

로스토크는 해양문화의 중심인 항구도시입니다. 비록 뱃사람들이 예전처럼 부두에 북적거리지 않는다 할지라도, 항구 특유의 정취만은 그대로입니다. 이곳에서는 8월에 한자 자일이라는 큰 행사가 열립니다. 이 행사는 범선 축제로서 수백 척의 범선과 백만 명의 방문객들이 찾아옵니다.

더 많이 »

다른 도시가 갖고 있지 않은 무엇을 베를린은 갖고 있을까요? 우선 베를린 사람들입니다. 까칠하지만 속 깊은 매력이 베를린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형성합니다. 베를린은 풍부한 관광명소임이 틀림없습니다. 20세기의 거대한 역사와 드라마 속에서 진취적 분위기와 시대정신이 숨 쉬고 있습니다.

더 많이 »

비스바덴은 고급스러운 도시인 동시에 독일 대도시 중에서 가장 으뜸입니다. 고급 문화와 최고의 사교 매너가 특징입니다. 그 배경에는 위엄, 품격, 고상함이 깔려 있습니다. 또한, 가장 오래되고 고급스러운 휴양 온천이기도 합니다. 유럽의 웰니스 오아시스라고도 합니다. 사우나를 하든지 만찬을 즐기든지, 산책하든지 쇼핑을 하든지 간에 이곳에서는 모든 것이 최고급입니다.

더 많이 »

막데부르크는 연방주 수도로 구 동독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 중 하나입니다. 이 도시의 과거는 순탄하지만은 않았습니다. 제국의 수도로 한자 도시 겸 요새 도시로서 막데부르크는 늘 전쟁과 파괴에 시달려 왔습니다. 그러나 미래를 믿어 왔기에 늘 새롭게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그때마다 이 도시는 도시의 근간을 형성해준 두 명의 오토를 상기했습니다.

더 많이 »

루드비히스하펜은 라인 강변의 도시로서 화학으로 유명하지만, 하나의 도시를 뜻하지는 않습니다. 이 도시는 19세기에 소규모 거주지에서부터 발전하였고 이때부터 역사의 무대에 등장하여 예술과 문화를 통해 새로운 정체성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라인 강변에 있는 모든 도시와 마찬가지로 루드비히스하펜 또한 도심과 초록이 어울리고, 역사적으로 흥미롭고 고유한 매력을 지닌다는 목적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더 많이 »

만하임은 움직임을 만듭니다: 칼 드라이스가 1817년 라인과 네커 강변의 이 대학도시에서 처음으로 자전거를 만들었고, 1886년에는 칼 벤츠의 최초의 자동차가 시내를 주행하였습니다. 1921년에는 전설적인 란츠의 트랙터 ‘불독’이 뒤를 이었으며, 율리우스 하트리는 1929년 이곳에서 세계 최초의 로켓을 조립하였습니다. 창조적 두뇌를 가진 자들은 특히 만하임에서 편안함을 느낍니다.

더 많이 »

2,000년의 역사를 가진 중세 분위기의 도시에서 조금이라도 늦잠을 자는 이가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것은 큰 착각입니다. 레겐스부르크에서는 퀴퀴한 먼지가 조금도 나지 않습니다. 이곳에서 세계문화유산은 유서 깊은 건물이나 광장 속에만 존재하지 않고 오히려 그 사이에서 생생히 숨 쉬고 있습니다. 레겐스부르크는 독일 최고의 선술집 밀집도를 자랑하는 도시이자 식도락의 원천입니다.

더 많이 »

삶의 즐거움과 휴가 기분을 나타내는 유전자가 있다면, 쾰른 사람은 모두 그것을 여러 개 가지고 있는 게 틀림없습니다. 왜냐하면, 쾰른은 애착 그 이상으로서 삶을 두루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일종의 감정이나 입장 같은 것을 뜻합니다. 그리고 이에는 특히 카니발, 쾰시 그리고 당연히 쾰른 대성당이 포함됩니다.

더 많이 »

한때 독일 광산이었던 이 지역에는 500만 명의 거주자가 살고 있으며 현재 이곳은 유럽 최대 발전 지역으로서 대륙 전체에서 문화적으로 가장 왕성한 곳 중 하나입니다. 루르 지역은 보훔, 도르트문트, 두이스부르크, 에센, 오버하우젠 같은 대도시를 비롯하여 많은 다른 도시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놀라움이 가득한 독특한 도시 공간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더 많이 »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

What travellers from around the world are saying

Blutenfest des Rotes Moselweinbergpfirsich

ROZE LENTE IN COCHEM

We hebben éven moeten oefenen, maar na een tijdje rolde Rote Moselweinbergpfirsich vanzelf uit onze mond. Toch kan je in Cochem ook gewoon Rud Peesche zeggen, het plaatselijke dialect voor deze kleine perzik met haar robijnrode vruchtvlees die overal in de Moezelvallei groeit. Terwijl de wijngaarden er nog kaal bijliggen, zijn de roze bloemen van de Moezel-Wijnbergperzik al een fleurige voorbode van de lente. Goed nieuws voor de plaatselijke wijnboeren dus, maar ook voor al wie dol is op perziken, want dan wordt er in Cochem smakelijk gefeest.

자세한 내용 »

werner.gladines@gmail.com

Saarbrucken

LANGS DE TAFELS VAN SAAR (LEKKER) LAND

Voor de ene is het een stukje Frankrijk in Duitsland, voor de andere is het een stukje Duitsland dat ook in Frankrijk niet zou misstaan. Wij houden het bij typisch Duits met een stevige Franse twist: Saarland. De kleinste Duitse deelstaat ging een paar keer over en weer tussen beide landen, was tweemaal op zichzelf en werd in 1957 definitief bij Duitsland ingelijfd. Het resultaat is een grensoverschrijdende kruisbestuiving van savoir-vivre en savoir-faire die zich vooral in de lokale gastronomie laat gelden. Wij trokken in Saarland letterlijk van de ene rijk gedekte tafel naar de andere, gingen er tafeltoeren en lieten ons galant overtuigen van het feit dat je van 'een schone tafel' wél kan eten.

자세한 내용 »

werner.gladines@gmail.com

Crazy SB Waschsalon

Crazy SB Waschsalon

Quando estamos viajando, nada como ter uma lavanderia perto para as horas de aperto. Não tem como não notar essa lavanderia toda "modernosa". Crazy SB Waschsalon chama a atenção por suas centenas de meias penduradas. Uma decoração perfeita para o ambiente. Eu não cheguei a lavar nenhuma roupa na minha estádia em Dresden, mas se ficasse mais uns dias, teria voltado lá de certeza. Fica na Louisenstraße 6, aberto todos os dias das 06h - 23h.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Travel Bookshop

Travel Bookshop - para os apaixonados por viagem

As coisas mais legais, sem dúvidas eu encontrei em Neustadt. É a região mais alternativa e legal de Dresden. Foi lá que eu vi uma das Lojas de Livros de Viagem mais legais. É aquela loja/livraria/papelaria que você vai querer comprar tudo. Passei uma boa hora lá dentro, folheando (porque ler em alemão, nem em sonho!) todos os guias, livros. Comprei uns postais lindos. Bobeei por não ter comprado uns mapas antigos, eram lindos.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Schwebebahn

Schwebebahn

Para ter uma vista incrível de Dresden, vale muito a pena pegar o monorail em Loschwitz. Além de ver a cidade, você ainda terá uma vista privilegiada da Ponte Azul - Blaueswunder.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Kunsthofpassage

1000 e 1 passagem

Em Neustadt tem a Kunsthofphpassage, que é uma passagem incrível. Ela tem vários prédios "temáticos". O azul por exemplo quando chove, a água nos canos vira música. Fora os prédios, ainda tem várias lojas bacanas e cafés charmosos para você aproveitar. #youngDresden #mustsees #shopping #cafés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Obras incríveis

Albertinum: um museu de arte moderna de 125 anos, que foi reaberto em 2010, após uma reforma de 51 milhões de euros. A coleção de retratos começa com um dos pintores alemães mais românticos, Caspar David Friedrich, e termina com seu artista vivo mais famoso, Gerhard Richter, sendo que ambos passaram a infância em Dresden. Você vai encontrar desde a Bailarina de Degas, a Monet, Manet, Rodin, Van Gogh. A entrada Vista 10€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Zwinger Palace

O Chateau de Versailles de Dresden

O Zwinger Palace é um dos melhores exemplos da arquitetura barroca tardia na Alemanha. Construído entre 1710 e 1728 pelo arquiteto Pöppelmann, o Palácio Zwinger foi usado para grandes festas e torneios. Hoje, o complexo barroco de pavilhões, galerias e pátios interiores é a casa de grandes museus e obras. A Madonna Sistina de Rafael você encontrará lá. O acervo de Porcelana tambem é belíssimo. O Arsenal também é muito interessante se você curte trajes e armas. Se você não quiser entrar em nenhum museu, vá pelo menos para andar pelos jardins e admirar o "Kronentor", que é o portão com a coroa.

자세한 내용 »

martinha@viajoteca.com

접근성 컨트롤

두 가지 유용한 조합(브라우저 확대/축소):

확대: +

축소: +

다음 아이콘을 클릭하여 브라우저 공급자에서 기타 도움말을 받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