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cloud

여러 면을 지닌 도시 - 전통과 역사가 가득하고, 동시에 현대적인 도시의 정서가 있으며, 생기 넘치는 삶을 즐기는 도시: 잉골슈타트는 도나우 강변의 대학 도시이자, 쇼핑 도시, 짜릿한 다채로운 매력과 분위기로써 사람을 열광시킵니다. 특히 아우디 포럼은 자동차 애호가에게만 흥미로운 장소가 아닙니다.

더 많이 »

국철을 타고 잠깐 달리면, 완전히 새로운 세상: 현대적인 사무실 건물들이 도시를 화려하게 비추는 뒤셀도르프 에서 제철소의 용광로가 일렁이는 불빛 속에 잠겨 있는 뒤스부르크로. 두 도시의 서로 다른 모습은 적어도 수십 년 동안 그랬었고, 지금까지도 으레 그렇지요. 그런데 으레 그렇다는 것이 정확한 말이 아니라는 것을 뒤스부르크가 증명하고 있습니다. 뒤스부르크는 많은 것을 보여주고 영화광들에게 사랑받는 도시로 태어난 것입니다.

더 많이 »

만하임은 움직임을 만듭니다: 칼 드라이스가 1817년 라인과 네커 강변의 이 대학도시에서 처음으로 자전거를 만들었고, 1886년에는 칼 벤츠의 최초의 자동차가 시내를 주행하였습니다. 1921년에는 전설적인 란츠의 트랙터 ‘불독’이 뒤를 이었으며, 율리우스 하트리는 1929년 이곳에서 세계 최초의 로켓을 조립하였습니다. 창조적 두뇌를 가진 자들은 특히 만하임에서 편안함을 느낍니다.

더 많이 »

슈바르츠발트, 포게젠과 라인 평원의 펠처발트 사이에 자리에 위치하고 있는 칼스루에는 과학과 기술의 중심지이며 독일에서 가장 중요한 법원들의 소재지이자 소속 연방주의 인터넷 하우프투슈타트(이용율 최고 도시)입니다. 그리고 정신적 분위기가 다른 곳보다 조금은 더 자유롭기 때문에 칼스루에에서는 예술, 문화, 삶의 기쁨이 활짝 피어납니다.

더 많이 »

도르트문트의 고된 노동. 철강, 석탄, 맥주는 도르트문트의 명성을 전 세계에 알렸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더 이상 광산으로 들어가는 노동자도 없고, 용광로는 식은 지 오래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나간 시간은 생생히 남아 있고 예전의 산업 발전은 새로운 임무를 완수합니다. 즉 과거의 산업 현장이 유적이자, 박물관이며 무대가 된 것입니다.

더 많이 »

막데부르크는 연방주 수도로 구 동독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 중 하나입니다. 이 도시의 과거는 순탄하지만은 않았습니다. 제국의 수도로 한자 도시 겸 요새 도시로서 막데부르크는 늘 전쟁과 파괴에 시달려 왔습니다. 그러나 미래를 믿어 왔기에 늘 새롭게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그때마다 이 도시는 도시의 근간을 형성해준 두 명의 오토를 상기했습니다.

더 많이 »

로스토크는 해양문화의 중심인 항구도시입니다. 비록 뱃사람들이 예전처럼 부두에 북적거리지 않는다 할지라도, 항구 특유의 정취만은 그대로입니다. 이곳에서는 8월에 한자 자일이라는 큰 행사가 열립니다. 이 행사는 범선 축제로서 수백 척의 범선과 백만 명의 방문객들이 찾아옵니다.

더 많이 »

다른 도시가 갖고 있지 않은 무엇을 베를린은 갖고 있을까요? 우선 베를린 사람들입니다. 까칠하지만 속 깊은 매력이 베를린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형성합니다. 베를린은 풍부한 관광명소임이 틀림없습니다. 20세기의 거대한 역사와 드라마 속에서 진취적 분위기와 시대정신이 숨 쉬고 있습니다.

더 많이 »

본래 프랑크푸르트는 상당히 현대적인 도시입니다. 비즈니스, 건축, 유럽 3위의 공항이 모두 최신입니다. 아마 바로 그 때문에 프랑크푸르트는 박물관에 특별한 애착을 갖고, 그 결과 갖가지 종류, 다양한 주제와 규모의 박물관을 갖게 되었나 봅니다. 슬로건은 이렇습니다. '시대보다 늘 조금은 앞서 간다, 하지만 시대는 준수한다.'

더 많이 »

먼 세계를 발견하고 함부르크로 되돌아오기: 가장 아름다운 여행은 아마 이것일 것입니다. 평소 소극적인 한자 도시인이지만 세계로의 문, 바다의 아름다움, 북부의 해양성 고기압 등 이 도시가 발산하는 분위기와 매력에 관한 자부심은 거의 감추지 못합니다.

더 많이 »

볼프스부르크는 20세기에 창설된 극소수 도시 중의 하나입니다. 1938년 7월 1일이 이 도시의 생일입니다. 짧고도 흥미진진한 도시의 역사에도 불구하고 이 도시는 신생 독일연방공화국의 도시 건축의 흐름을 선도했습니다. 이 도시는 계획도시의 성공 사례를 잘 보여줍니다. 도시의 역사는 폭스바겐 사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습니다.

더 많이 »

사람들은 자동차를 운전합니다. 또는 자동차를 꿈꿉니다. 그 두 가지에 관해 슈투트가르트에서는 지상 최적의 장소 중 한 곳입니다. 이곳에서 세계적 명성의 자동차가 생산되기 때문에 그렇다는 것이 아닙니다. 이곳에서는 자동차 역사가 다른 그 어느 곳에서보다 생생하게 살아 숨 쉬고 있기 때문입니다. 네 바퀴에 대한 꿈, 슈투트가르트에서 그 꿈은 멋진 현실로 이루어집니다.

더 많이 »

뒤셀도르프에서 최신 맞춤의상과 기성복으로 패션쇼가 열리면 독일만이 아니라 세계 패션계가 관객이 됩니다. 박람회 “The Gallery Düsseldorf”는 매년 2회 개최됩니다. 전신은 Igedo로서 당시 세계 최대 규모의 패션 행사였습니다. 박람회가 문을 열게 되면 세계 패션디자이너들과 패션업자들의 메카는 라인 강가가 됩니다.

더 많이 »

비스바덴은 고급스러운 도시인 동시에 독일 대도시 중에서 가장 으뜸입니다. 고급 문화와 최고의 사교 매너가 특징입니다. 그 배경에는 위엄, 품격, 고상함이 깔려 있습니다. 또한, 가장 오래되고 고급스러운 휴양 온천이기도 합니다. 유럽의 웰니스 오아시스라고도 합니다. 사우나를 하든지 만찬을 즐기든지, 산책하든지 쇼핑을 하든지 간에 이곳에서는 모든 것이 최고급입니다.

더 많이 »

2,000년의 역사를 가진 중세 분위기의 도시에서 조금이라도 늦잠을 자는 이가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것은 큰 착각입니다. 레겐스부르크에서는 퀴퀴한 먼지가 조금도 나지 않습니다. 이곳에서 세계문화유산은 유서 깊은 건물이나 광장 속에만 존재하지 않고 오히려 그 사이에서 생생히 숨 쉬고 있습니다. 레겐스부르크는 독일 최고의 선술집 밀집도를 자랑하는 도시이자 식도락의 원천입니다.

더 많이 »

삶의 즐거움과 휴가 기분을 나타내는 유전자가 있다면, 쾰른 사람은 모두 그것을 여러 개 가지고 있는 게 틀림없습니다. 왜냐하면, 쾰른은 애착 그 이상으로서 삶을 두루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일종의 감정이나 입장 같은 것을 뜻합니다. 그리고 이에는 특히 카니발, 쾰시 그리고 당연히 쾰른 대성당이 포함됩니다.

더 많이 »

전통이 가득하면서도 현대적인 대도시로서 브라운슈바이크는 수 천년간 그 매력을 잘 보존하고 있어서, 유서깊은 역사와 아름다운 도시 풍경을 제공합니다. 해피 리찌 하우스 같은 동시대 건축물, 활기가 넘치는 문화 예술공연, 넓게 펼쳐진 공원들이 매력을 발산합니다.

더 많이 »

뮌스터는 1,20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스레 간직한 채 전 세계를 향해 열려있는, 젊고 캐주얼한 도시입니다. 주교 도시이건, 한자동맹의 도시이건 또는 대학 도시이건, 뮌스터는 항상 주변 지역뿐만 아니라 그 이상의 차원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뮌스터는 세계사 속에 베스트팔렌 조약이 체결된 도시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더 많이 »

루드비히스하펜은 라인 강변의 도시로서 화학으로 유명하지만, 하나의 도시를 뜻하지는 않습니다. 이 도시는 19세기에 소규모 거주지에서부터 발전하였고 이때부터 역사의 무대에 등장하여 예술과 문화를 통해 새로운 정체성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라인 강변에 있는 모든 도시와 마찬가지로 루드비히스하펜 또한 도심과 초록이 어울리고, 역사적으로 흥미롭고 고유한 매력을 지닌다는 목적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더 많이 »

보쿰은 오늘날 전 지역이 파티와 문화 구역입니다. 광산에서 무대까지 – 한 때 루르 지역에서 가장 많은 탄광을 가졌던 도시가 오늘날 가장 많은 극장을 가진 도시가 되다. 활기찬 루르의 메가 시티, 예쁘지는 않으나 고유한 개성과 매력 그리고 가슴 두근거리는 희망이 있는 곳

더 많이 »

세계에서 가장 큰 박람회장을 가진 곳은 어디일까요? 혹시 도쿄? 유감스럽지만 아닙니다. 시카고? 런던? 상하이? 모두 아닙니다. 프랑크푸르트? 비슷합니다. 정답은 하노버입니다. 현대적인 박람회장을 가진 이 도시는 세계 경제를 이끄는 엔진 중의 하나가 되었습니다. 즉 아이디어, 혁신, 투자의 상징입니다.

더 많이 »

출발 전의 설레는 분위기, 학문, 디자인, 의학의 산지로 전환하고자 하는 강력한 분위기를 도시 곳곳에서 보고, 느끼고, 경험할 수 있습니다. 현대와 과거, 강철과 로마네스크 양식 사이의 역사와 이야기들, 과거의 예술과 내일을 위한 문화. 이 사이에 모순은 존재하지 않으며 새로운 도시의 모습, 에센을 루르 안에서 분명한 매력 포인트로 만들기 위한 공존만이 존재합니다.

더 많이 »

Die einstige Kohlengrube Deutschlands, mit fünf Millionen Einwohnern einer der größten europäischen Ballungsräume, präsentiert sich heute als eine der dichtesten Kulturlandschaften des ganzen Kontinents. Mit den Metropolen Bochum, Dortmund, Duisburg, Essen und Oberhausen und vielen weiteren Städten formt das Ruhrgebiet einen einzigartigen urbanen Raum voller Überraschungen.

More »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