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cloud

브레멘은 연방주의 수도이면서 찬란한 해양 역사를 보유한 상업 도시입니다. 브레머하펜은 천 년 더 젊지만 여전히 역사와 이야기의 현장입니다. 그 둘이 함께 독일에서 가장 작은 연방주를 구성합니다. 거대한 경험의 세계: 열린 마음, 친절함, 즐거움, 새로움의 추구, 전통 보존 노력.

더 많이 »

로스토크는 해양문화의 중심인 항구도시입니다. 비록 뱃사람들이 예전처럼 부두에 북적거리지 않는다 할지라도, 항구 특유의 정취만은 그대로입니다. 이곳에서는 8월에 한자 자일이라는 큰 행사가 열립니다. 이 행사는 범선 축제로서 수백 척의 범선과 백만 명의 방문객들이 찾아옵니다.

더 많이 »

먼 세계를 발견하고 함부르크로 되돌아오기: 가장 아름다운 여행은 아마 이것일 것입니다. 평소 소극적인 한자 도시인이지만 세계로의 문, 바다의 아름다움, 북부의 해양성 고기압 등 이 도시가 발산하는 분위기와 매력에 관한 자부심은 거의 감추지 못합니다.

더 많이 »

중요 항구도시이자 해양도시로 오랫동안 자리를 지켜온 킬. 이 도시는 오늘날 활발한 학생 문화, 여유로운 라이프스타일, 도시적 분위기에 의해 특징지어집니다. 이 연방주 수도는 킬 피오르드 근처에 있습니다. 아름다운 풍광과 현대적이면서 넉넉한 도심 공간 같은 느낌을 받게 됩니다. 덴마크 거리나 Gute Stube Kiels 같은 곳처럼, 건축 당시의 건물이 남아 있는 곳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바닷가 분위기가 물씬 풍깁니다.

더 많이 »

한자동맹의 여왕 뤼벡 시는 1143년 최초의 “오스트제 해안 도시”로 탄생했습니다. 중세 분위기가 감도는 가운데에 홀스텐 토어 같은 문화사적 명소들이 오늘날에도 경이로운 도시 경관을 형성하며 자유 제국과 한자 동맹 도시로서의 영예로웠던 시절을 회상하게 해줍니다.

더 많이 »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