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cloud

문화는 완벽히 달리 해석되고 정의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저 이렇게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드레스덴. 엄청나게 풍부한 일급 문화재들이 곳곳에서 번쩍이기 때문에 관광객들은 숨죽인 채 그저 넋을 놓을 수밖에 없습니다. 드레스덴은 그 모든 것들을 아름다운 강변과의 조화 속에 이루어 왔기에 망연자실은 곧 순수한 감동으로 번지게 됩니다.

더 많이 »

삶의 즐거움과 휴가 기분을 나타내는 유전자가 있다면, 쾰른 사람은 모두 그것을 여러 개 가지고 있는 게 틀림없습니다. 왜냐하면, 쾰른은 애착 그 이상으로서 삶을 두루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일종의 감정이나 입장 같은 것을 뜻합니다. 그리고 이에는 특히 카니발, 쾰시 그리고 당연히 쾰른 대성당이 포함됩니다.

더 많이 »

만하임은 움직임을 만듭니다: 칼 드라이스가 1817년 라인과 네커 강변의 이 대학도시에서 처음으로 자전거를 만들었고, 1886년에는 칼 벤츠의 최초의 자동차가 시내를 주행하였습니다. 1921년에는 전설적인 란츠의 트랙터 ‘불독’이 뒤를 이었으며, 율리우스 하트리는 1929년 이곳에서 세계 최초의 로켓을 조립하였습니다. 창조적 두뇌를 가진 자들은 특히 만하임에서 편안함을 느낍니다.

더 많이 »

포츠담은 프로이센의 수도로 수많은 그리고 독특한 성과 정원을 갖고 있습니다. 포츠담은 그 역사적 유산으로 특히 유명합니다. 프로이센의 찬란함과 영광을 간직한 도시, 위대한 건축가와 학자들의 전통을 간직한 도시, 냉전 동안 초점이었던 도시: 포츠담의 문화와 역사는 숨 쉬는 것마저 잊게 합니다.

더 많이 »

크레펠트는 독일 섬유의 중심지입니다. 이 도시는 본래의 크레펠트, 바로크 시대의 위르딩엔, 중세 시대의 성채 도시 린과 같이 세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들은 오랫동안 각각의 도시로 성장했기에 오늘날에도 서로 간의 차이점을 뚜렷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이 도시는 명랑하고도 매우 기품 있는 생활 양식을 좋은 전통으로 간직하고 있는 도시입니다.

더 많이 »

마인츠는 대학 도시, 로마 시대 도시, 미디어 도시, 연방주 수도입니다. 그리고 로마네스크 성당, 구텐베르크 인쇄술, 라인 카니발의 삼박자를 뜻합니다. 또한, 마인츠 사람들이 진실로 자랑해 마지않는 2,000년에 육박하는 장구한 전통을 뜻하기도 합니다. 마인츠 사람들이 모두 다 깊이 공감하듯이 와인 문화도 이 도시의 많은 문화 유산 가운데 하나입니다.

더 많이 »

슈베린에는 약 10만 명의 시민이 살고 있으며, 독일의 연방주 수도 중에서 가장 작은 규모입니다. 그림 같은 풍경을 가진 이 도시에는 여러 호수가 있습니다. 하늘에 떠가는 구름이 호수 위에 아른거리는 모습은 슈베린 성과 마찬가지로 이 도시의 상징과도 같습니다. 이런 상징들은 도시 자체가 그런 것처럼 시원함, 경쾌함, 밝음, 친절함을 의미합니다.

더 많이 »

부퍼탈은 베르기쉬란트의 최대 도시이자 이 지역 경제, 교육, 산업 및 문화의 중심지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공식 슬로건이 말해주듯이, 이 도시는 현수식 모노레일을 갖고 있습니다. 자의식과 역사의식을 갖춘 이 도시는 모노레일을 노선을 따라가다 보면 정말 놀라운 것을 보여줍니다.

더 많이 »

막데부르크는 연방주 수도로 구 동독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 중 하나입니다. 이 도시의 과거는 순탄하지만은 않았습니다. 제국의 수도로 한자 도시 겸 요새 도시로서 막데부르크는 늘 전쟁과 파괴에 시달려 왔습니다. 그러나 미래를 믿어 왔기에 늘 새롭게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그때마다 이 도시는 도시의 근간을 형성해준 두 명의 오토를 상기했습니다.

더 많이 »

다른 도시가 갖고 있지 않은 무엇을 베를린은 갖고 있을까요? 우선 베를린 사람들입니다. 까칠하지만 속 깊은 매력이 베를린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형성합니다. 베를린은 풍부한 관광명소임이 틀림없습니다. 20세기의 거대한 역사와 드라마 속에서 진취적 분위기와 시대정신이 숨 쉬고 있습니다.

더 많이 »

라이프치히가 얼마나 음악적인지는, 1989년 평화 혁명의 첫 박이 이 도시에서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벌써 잘 드러납니다. 그래서 통독 후 사람들은 라이프치히를 “영웅들의 도시”라 불렀습니다. 하지만 그 칭호는 위대한 음악가, 지휘자, 작곡가들과도 관련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다른 어느 지역에서보다도 이곳에서 일상적이고 대중적이기 때문입니다.

더 많이 »

비스바덴은 고급스러운 도시인 동시에 독일 대도시 중에서 가장 으뜸입니다. 고급 문화와 최고의 사교 매너가 특징입니다. 그 배경에는 위엄, 품격, 고상함이 깔려 있습니다. 또한, 가장 오래되고 고급스러운 휴양 온천이기도 합니다. 유럽의 웰니스 오아시스라고도 합니다. 사우나를 하든지 만찬을 즐기든지, 산책하든지 쇼핑을 하든지 간에 이곳에서는 모든 것이 최고급입니다.

더 많이 »

브레멘은 연방주의 수도이면서 찬란한 해양 역사를 보유한 상업 도시입니다. 브레머하펜은 천 년 더 젊지만 여전히 역사와 이야기의 현장입니다. 그 둘이 함께 독일에서 가장 작은 연방주를 구성합니다. 거대한 경험의 세계: 열린 마음, 친절함, 즐거움, 새로움의 추구, 전통 보존 노력.

더 많이 »

황제와 공작, 영웅과 찬미자, 발명가와 지식인: 중세부터 지금까지 뉘른베르크는 독일 역사의 반영이었습니다. 감동적이고 흥미진진하며 위대함과 비극을 오갔던 시간이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영주의 보호 아래 수공업과 예술이 꽃을 피웠고, 자유로운 분위기, 참신한 생각이 융성했기에 다른 어느 곳보다 살기 좋았습니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여전히 그렇습니다.

더 많이 »

19세기 말 부자와 미인이 모여들던 유럽의 여름 휴양지 바덴바덴은 오늘날 최고 수준의 의료 서비스, 휘황찬란한 축제 그리고 견줄 데 없는 우아함을 갖춘 온천과 문화의 도시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화려한 축제, 최상의 우아함으로 최고급, 세련미, 격조 높은 라이프 스타일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휴양이면 휴양, 문화면 문화, 웰빙과 고상한 정취까지: 바덴바덴은 항상 최고만을 제공합니다.

더 많이 »

2,000년의 역사를 가진 중세 분위기의 도시에서 조금이라도 늦잠을 자는 이가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것은 큰 착각입니다. 레겐스부르크에서는 퀴퀴한 먼지가 조금도 나지 않습니다. 이곳에서 세계문화유산은 유서 깊은 건물이나 광장 속에만 존재하지 않고 오히려 그 사이에서 생생히 숨 쉬고 있습니다. 레겐스부르크는 독일 최고의 선술집 밀집도를 자랑하는 도시이자 식도락의 원천입니다.

더 많이 »

교회, 탑, 다리, 거대한 문화, 멋진 축제. 에어푸르트는 중세 분위기와 긴 역사, 생명력과 정신적 깊이를 사랑합니다. 이 도시는 튀링엔 주의 수도입니다. 독일과 유럽의 교역로가 교차하는 지역이었기에 이 도시는 오래전부터 주요 사상가들의 활동무대였으며 자랑스러운 개혁의 중심지이고 그래서 전 세계 방문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입니다.

더 많이 »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