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줌

북해와 바덴해에 자리 잡은 매력적인 항구 전원 도시: 후줌

대해의 작은 도시: 항구 도시인 후줌은 보기 드문 바다의 매력을 선사합니다. 구 피셔 거리에서 생기를 얻고 항구의 바와 최고의 레스토랑에서 맛있는 음식을 맛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제방의 산책로에서 북해의 멋진 경관과 UNESCO 세계 문화 유산 .

1362년 홍수가 해안가를 덮쳤을 때 후줌은 밤새 항구 도시가 되었습니다. 후줌 주민들은 이 기회를 잡아 시장을 건설하고 작은 도시가 상업 중심지가 되는 것을 지켜보았습니다. 항구는 나중에 그 의미를 잃었지만 후줌은 아름다운 휴양지 후줌만에서 독특한 자연을 체험하고 편안한 휴식을 취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즐겨 찾는 관광 도시가 되었습니다. 쇼핑과 소박한 사치를 즐기며 영혼의 꽃을 피울 수 있는 곳, 후줌.

시장 광장, 테오도르 슈토름, 바다의 유산

훈줌에는 이 작은 도시에서 자신만의 문화의 거리를 만들만큼 많은 문화가 존재합니다. 이 문화의 거리는 중요한 32개의 역사와 건축을 연결합니다. 문화의 거리는 명승지가 다른 곳으로 연결되는 시장 광장의 구 시청에서 시작합니다. 슐레스비히 홀슈타인의 주요 고대 건축물 중 하나인 마리엔 교회가 있고 그 앞에는 훈줌의 상징인 젊은 프리슬란트인의 청동상인 “타인”이 있습니다. 그리고 1520년경 덴마크 왕이었던 프리드리히 1세가 조폐소로 건립한 영지가 있고 다음에는 테오도르 슈토름 생가가 있습니다. 훈줌의 아들이자 문학 대사인 테오도르 슈토름은 1817년 9월 14일 9번지에서 태어났습니다. 나중에 살던 집은 조금 떨어진 테오도르 슈트롬 첸트룸에 있으며 이는 그가 생전에 살던 모습 그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문화의 거리에 있는 노르트프리즈란드 해양 박물관과 새로 단장한 니센 하우스의 훈줌 북해 박물관에는 훈줌의 바다 유산이 보관되어 있습니다. 생생한 바다에서의 삶과 바다와의 삶과 자연 재해에 맞서 사운 인간의 모습을 알 수 있으며 훈줌의 문화 특징도 볼 수 있습니다.

성의 볼거리와 배에서의 먹을거리

성도 훈줌의 문화 특징 중 하나입니다. 성은 중심가 주변 공원에 위치하고 있으며 매년 크로커스가 필 때 꽃의 바다로 변합니다. 이 성에서는 “젊은 거장” 또는 “피아노 음악의 진귀함”이 개최되고 국제적 인형극 축제인 “폴란드인 포펜슈팰러의 날”이 상영됩니다. 그리고 거의 시장 광장까지 닿아 있는 내항에는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수상 레스토랑 중 하나인 노르더 성문 배 레스토랑이 관광 후 배가 고픈 손님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