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골슈타트

잉골슈타트: 분위기 있는 도시, 유행을 앞서가는 도시

여러 면을 지닌 도시 - 전통과 역사가 가득하고, 동시에 현대적인 도시의 정서가 있으며, 생기 넘치는 삶을 즐기는 도시: 잉골슈타트는 도나우 강변의 대학 도시이자, 쇼핑 도시, 짜릿한 다채로운 매력과 분위기로써 사람을 열광시킵니다. 특히 아우디 포럼은 자동차 애호가에게만 흥미로운 장소가 아닙니다.

예쁜 지붕이 있는 복원된 주택들, 위엄있는 성문, 우뚝 솟은 탑 그리고 위풍 당당한 요새가 도시의 풍경을 이루고 있습니다. 레스토랑, 문화 그리고 여러 행사들이 사람들을 도시로 불러 모으고 쇼핑의 진정한 기쁨을 느끼게 해줍니다. 사시사철 축제와 시장이 열리고, 평범하지 않은 박물관, 콘서트, 전시회, 연극이 문화 콘텐츠를 채우고 있습니다. 잉골슈타트 아우디 포럼에는 두 개의 볼거리, 즉 자동차 박물관과 고급 아울렛 쇼핑센터가 있습니다. 크로이츠 도어를 지나 들어가는 그림 같은 구시가지도 역시 관광 명소입니다. 한때 거대한 요새 일부였으며, 가장 아름답게 보존되고 있는 성문은 오늘날 잉골슈타트를 상징하는 건물이면서 중세 건축 문화를 보여주는 증거입니다. 구시가지 뒤쪽으로 노이에 성,유명한 레판토 성체 현시대가 있는 아잠 교회, 의학 박물관 알테 아나토미, 구 시청사와 같은 명소들이 여행객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바로 그 옆에는 가장 오래된 성 모리츠 교회가 있습니다. 교회 북쪽 측면에 있는 로마네스크 양식의 교회 첨탑 이외에 남쪽에는 홀쭉한 고딕 양식의 첨탑이 있습니다. 이 탑은 예전에 도시의 망루였습니다. 200개의 계단을 올라가면 도시 전경이 펼쳐지고 후기 고딕 양식의 대성당과 남부 독일에서 가장 큰 할레 교회가 한눈에 보입니다. "호에 슐레"라는 별명을 가진 이 대학은 1472년 바이에른 주 최초로 설립된 대학으로 성 모리츠와 깊은 연관이 있습니다. 대학을 토대로 피어난 긴 전성기: 300년이 넘도록 이곳은 바이에른의 사상적, 문화적 중심지였습니다. 잉골슈타트의 분위기는 이 시기에, 아름다운 전통과 낭만적인 분위기에 의해 형성되었습니다. 일루미나티, 즉 오늘날까지 비밀단체의 대명사로 불리고 있는 이 단체가 1776년 잉골슈타트에서 결성되었다는 것은 앞의 맥락에서 쉽게 이해가 됩니다. “Mystery Tour”에 참여하면 그 같은 분위기를 특히나 뚜렷이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또는 “튀르메라이”에서 “진짜” 중세 야경꾼의 안내를 받으며 한 시간 동안 야간 산책을 하면서 역사와 노래를 음미해보십시오.

Highlights
Highlights

Discover Destination Germany with our interactive map

여기에 즐겨찾기를 추가하십시오. 선택을 저장, 분류, 구분하여 인쇄하고 전체 독일 여행을 계획하십시오.

0 즐겨찾기 선택됨